[헬스TALK] 직장인 초보 골퍼, 반복 스윙으로 '회전근개' 손상 주의

입력 2019.10.12 06:00

골프는 다른 운동에 비해 정적이기 때문에 부상 위험이 크지 않다고 오해한다. 스윙을 반복하다 보면 어깨 등의 반복적 움직임으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주로 회전근개에 손상이 발생한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골프는 다른 운동에 비해 정적이기 때문에 부상 위험이 크지 않다고 오해한다. 스윙을 반복하다 보면 어깨 등의 반복적 움직임으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주로 회전근개에 손상이 발생한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골프에 대한 젊은 직장인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수도권 골프장이나 스크린 골프장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골프연습장도 쉽게 찾을 수 있다. 골프가 ‘대중 스포츠’가 되고 있다는 얘기도 그래서 나온다.

초보 골퍼(Golfer)부터 10년 이상 베테랑 골퍼들까지 공통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이 있다. 바로 ‘희전근개 질환’이다.

고경환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골프가 야구, 농구, 축구 등 다른 스포츠와 달리 매우 정적인 운동이라고 생각해 부상 위험도가 적다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면서 "반복된 스윙 자세가 회전근개 손상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골프 스윙은 야구 경기에서 타자가 낮은 공을 골프를 치듯이, 위로 들어 올리는 타격 방법이다. 문제는 갑작스럽게 격한 스윙을 반복하다 보면 허리나 팔꿈치, 손목 손상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장시간 컴퓨터 사용으로 인해 어깨에 부담을 준 직장인의 경우 더 큰 위험이 초래될 수 있다.

회전근개는 극상근, 극하근, 소원근, 겹갑하근 총 4개 근육과 힘줄의 조합을 말한다. 어깨 움직임과 안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어깨 움직임이 반복되다 보면 회전근개가 주변 뼈나 인대와 충돌해 통증이 유발되는 어깨 충돌 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심하면 파열이 되기도 한다. 잘못된 스윙 동작이나 충분한 휴식이 없이 과도한 연습, 흔히 뒤땅이나 토핑이라고도 불리는 잘못된 임팩트가 반복되다 보면 회전근개 문제가 발생할 위험성이 높아진다.

골프를 시작한 초기에는 통증 부위가 명확하지 않을 수 있다. 고경환 교수는 "질병이 진행되면 심한 어깨 통증으로 인해 불면증이나 근무 중 고통을 호소하는 환자들도 많다"면서 "회전근개가 부분적으로 파열된 경우라거나 어깨 충돌 증후군이 있다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회전근개 질환 극복을 위해서는 초기 통증 완화를 위한 약물 요법, 주사 요법이 필요하다.

특히 운동 치료를 통해 질환을 극복하는 것이 중요하다. 회전근개 손상은 약물 치료 외에 운동으로도 극복할 수 있다. 고 교수는 "운동 치료는 근력을 강화시키는 것만이 목적이 아니고, 어깨 주변 근육의 균형을 회복시키는 것에 초점을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운동 치료는 어떻게 이뤄질까. 우선 어깨 가동 범위 회복을 위해서 근육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스트레칭을 한다. 이와 함께 회전근개와 견갑골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표적으로 고무밴드 한 쪽을 고정시키고 나머지 한 쪽을 천천히 잡아당겼다 놓는 동작을 반복 실시하는 것이 있다. 또 통증으로 운동이 힘든 경우도 있다. 이 때는 열전기 물리 치료를 동시에 진행해 관절과 근육, 힘줄 부위를 부드럽게 하여 통증을 완화시킨다.

만약 약물 및 운동치료, 물리치료를 병행해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 고 교수는 "관절 내시경을 통해 염증조직 제거나 회전근개 봉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모든 질병이 그렇듯, 골프로 인한 회전근개 질환이 발생하지 않기 위해서 최선 치료법은 바로 ‘예방’이다. 골프 시작 전 충분히 스트레칭을 해야 한다. 나이와 체격에 맞는 스윙과 클럽 선택도 중요하다. 회전근개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평소 어깨 운동을 통해 어깨 관절을 튼튼하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