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현장]6회말 이천웅 수비 방해 '병살타→선행 주자 아웃' 번복 이유는?

입력 2019.10.10 21:14

2019 KBO리그 준PO 4차전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6회말 무사 1루 LG 오지환의 타구때 1루 주자 이천웅이 수비 방해로 아웃 판정 되자 류중일 감독이 그라운드에 나와 불만을 표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2019.10.10/
2019 KBO리그 준PO 4차전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6회말 무사 1루 LG 오지환의 타구때 1루 주자 이천웅이 수비 방해로 아웃 판정 되자 류중일 감독이 그라운드에 나와 불만을 표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2019.10.10/
[잠실=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뜻밖의 상황에서 변수가 터져 나왔다.
10일 잠실구장에서 펼쳐진 키움-LG 간의 2019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 5-5 동점이던 6회말 무사 1루 상황에서 오지환이 이영준을 상대로 친 타구가 2루수 김혜성 쪽으로 향했다. 1루 주자 이천웅이 2루를 향해 달렸지만, 김혜성의 포구 위치와 공교롭게 맞닥뜨린 상황. 김혜성과 이천웅이 충돌했고, 쓰러진 김혜성은 1루를 향해 공을 뿌렸으나 송구가 뒤로 빠지면서 오지환이 2루까지 달렸다. 이천웅이 쓰러져 일어서지 못하는 상황에서 경기는 중단됐고, 주심은 이천웅의 수비 방해에 의한 병살타를 선언했다.
LG 류중일 감독이 곧바로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왔고, 오지환도 강력하게 어필에 나섰다. 잠시 후 심판진이 모였고, 이천웅의 수비 방해 아웃과 오지환의 1루 귀루를 선언했다. 그러자 키움 장정석 감독이 나와 다시 상황을 물었고, 박종철 주심의 설명을 들은 후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상황 정리 후 박 주심이 직접 마이크를 들었다. 그는 "1루 주자 수비 방해에 의한 아웃을 인정하고, 타자 주자는 볼데드 상황에서 1루 진루만 인정한다"고 밝혔다. 자세를 잡은 수비수를 주자가 피해야 하므로 타자 주자까지 아웃을 줘야 하지만, 타구가 진로와 겹쳤고 이천웅 역시 충돌에 고의성이 없었던 불가항력 상황으로 본 셈이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