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All That Golf]'동반 플레이' 박성현-최혜진, 나란히 공동 선두

입력 2019.10.10 19:27 | 수정 2019.10.10 19:30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첫날 4언더파… 고진영은 1언더파

박성현(오른쪽)과 최혜진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1라운드 17번 홀 티잉 구역에서 코스를 바라보고 있다./KLPGA박준석
박성현(오른쪽)과 최혜진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1라운드 17번 홀 티잉 구역에서 코스를 바라보고 있다./KLPGA박준석
동반 플레이를 한 박성현(26)과 최혜진(20)이 나란히 공동 선두로 나섰다. 10일 경기 여주 블루헤런 골프장(파72)에서 개막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다.

박성현은 버디 6개, 보기 2개로 4언더파 68타를 쳐 최혜진, 류현지(21)와 공동 선두로 나섰다. 박성현은 초반 5개 홀에서 버디 4개를 골라내는 등 출발이 좋았다. 하지만 이후 버디와 보기를 2개씩 맞바꾸며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박성현은 "샷이나 퍼트가 모두 좋았다. 후반에 조금 흔들리긴 했지만 파로 잘 막았다. 내일 더 좋은 경기가 기대된다"고 했다. 운도 따랐다. 6번(파4)과 15번 홀(파4)에서는 티샷이 왼쪽으로 크게 감겼지만 나무에 맞고 공이 산 덕에 파 세이브를 했다. 2017년부터 미국으로 무대를 옮긴 박성현이 KLPGA 투어에서 우승한 건 2016년 한화클래식이 마지막이다.

상금 1위 최혜진은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골라내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쳤다. 최혜진은 "큰 실수가 없어서 만족한 하루였다"며 "오늘 (박)성현 언니와 플레이를 하면서 많이 배우고, 재미있게 쳤다"고 했다.

상금 랭킹 67위인 류현지는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공동 선두에 합류했다. 하민송(23), 한진선(22)이 3언더파 공동 4위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은 버디 3개, 보기 2개로 1언더파 공동 12위에 자리했다.

박결(23)은 파3 11번 홀(174야드)에서 6번 아이언으로 행운의 홀인원을 기록했다. 부상으로 3500만원짜리 덕시아나 침대를 받았다. 성적은 2오버파 공동 48위다. 지난주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우승자 장하나(27)는 발목 부상으로 기권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