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국감도 '조국 국감', 자녀 장학금·인턴 논란 두고 공방 예상

입력 2019.10.10 10:32 | 수정 2019.10.10 10:41

조국 법무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장관 자녀의 장학금 특혜, 허위 인턴 의혹 등이 불거진 서울대 국정감사도 치열한 여·야 공방이 불가피할 전망이어서, 법제사법위원회 국감 등에 이은 ‘조국 국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교육위원회는 10일 서울대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조 장관 딸(28)과 아들(23)은 조 장관이 교수로 재직할 때 활동했던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제대로 인턴을 하지 않고도 허위로 증명서를 발급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조 장관 딸은 서울대 환경대학원에서 두 학기에 걸쳐 802만원의 장학금을 받은 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하면서 장학금 먹튀 논란도 일었다. 조 장관은 후보자 시절 기자간담회에서 "딸이 장학금을 신청한 적 없다"며 "서울대 동창회 측으로부터 선정됐다고 연락을 받았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나 서울대 관계자는 "딸이 직접 신청하지 않았다고 해도 지도교수가 서명하는 '행정적 신청' 절차는 분명 존재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조씨 지도교수를 맡았던 윤순진(52)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는 지난 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나와 "조씨를 (장학금 수여 대상으로) 추천한 적이 없다"고 했다.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에 이어 법무장관을 맡은 데 따라 서울대 로스쿨 교수 휴직 기간이 길어지면서 폴리페서 논란도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민정수석을 맡아 2년2개월간 교수직을 휴직했던 조 장관은 교수 복직 한달여만에 법무장관 임명으로 또다시 휴직계를 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