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 정권이 '조국 방탄단'… 비정상의 극치"

입력 2019.10.10 10:12

"대통령·총리·당대표가 직접 조직적·노골적으로 조국 수사 방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국무총리, 여당 대표는 물론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조직적·노골적으로 조국 수사를 방해하고 있는 형국"이라며 "한마디로 이 정권은 '조국 방탄단'이라고 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황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은 한마디로 비정상의 극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조 장관 동생처럼)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포기하면 100% 구속영장이 발부됐었는데 조국 동생이 유일한, 특별한 예외가 됐다"며 "결국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사법부 장악·겁박이 이런 비정상적 상황을 만들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조 장관 동생 구속영장을 기각한 판사를 향해 "구속영장을 기각한 판사의 이해 못 할 행적들이 논란이 되면서 법원이 스스로 사법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영장 남발'이라면서 법원을 겁박한 직후 영장이 기각된 것을 단순한 우연이라 볼 수 있겠는가"라고 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조국 지키기에 매달려서 공정과 정의, 사법 정의까지 무너뜨린다면 우리 헌정사의 불행한 사태가 재연될 수밖에 없다"며 "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하고, 즉각 조국을 파면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 52시간제 보완 입법과 경제 관련 입법을 국회에 촉구한 데 대해 "지금껏 (경제에 관한) 우리의 경고와 대안은 하나도 듣지 않더니 이제 와서 (정부의) 입법 지원 운운하며 국회 탓까지 하는데 도대체 남 탓 말고 무엇을 할 줄 아느냐"며 "경제가 이처럼 망가진 결정적 이유는 결국 문 대통령이 잘못된 경제 정책을 고집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경제가 급격하게 추락하고 있는데도 '올바른 길을 가고 있다'고 하다가 이제 와서 무역 갈등과 세계 경제 하강을 핑계대면서 경제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고 인정했다"며 "남 탓만 하지 말고 경제 정책을 대전환하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