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천왕봉에 올들어 첫 얼음 관측

  • 뉴시스
입력 2019.10.10 10:00


                지리산 천왕봉 올 첫 얼음 관측
지리산 천왕봉 올 첫 얼음 관측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한글날인 9일 지리산 천왕봉 정상(1915m) 일대에 올가을 첫 얼음이 얼었다고 밝혔다.

지리산 일대는 이날 오전 1시께 최저 기온이 2.9도를 보인 가운데, 최대 풍속 초속 9.4m의 매서운 바람이 불며 기온이 급감하면서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고드름과 얼음이 관측됐다.

지리산국립공원의 첫 얼음은 지난 2014년 10월 5일, 2017년 10월 15일에 관측됐으며, 올해 첫 얼음은 예년보다 6일 빠르다.

조두행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계절의 변화를 가장 먼저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지리산 정상부에 비가 내린 후 기온이 급감하면서 고드름이 열렸다"며 "고산지대 탐방시에는 갑작스런 기온 변화에 대비해 따뜻한 복장과 방한장비를 갖추고 가을 정취를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