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득점' 1회에 끝냈다, 세인트루이스 5년 만에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입력 2019.10.10 09:24

5년 만에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연합뉴스,
5년 만에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1회에 끝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14타자가 무려 10득점에 성공했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넋이 나갈 수밖에 없었다.
세인트루이스가 5년 만에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0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와의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원정 5차전에서 13대1로 대승을 거뒀다.
시리즈 전적 3승2패로 앞선 세인트루이스는 2014년 LA 다저스를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시리즈 전적 3승2패로 꺾고 챔피언십시리즈에 오른 뒤 5년 만에 디비전 챔피언이 될 자격을 얻었다.
승부는 1회에 갈렸다. 세인트루이스 타자들은 강력한 집중력을 발휘했다. 선발 마이크 폴티네비치가 무너진 애틀란타 마운드는 속수무책이었다.
세인트루이스는 1회 초 선발 전원 득점이라는 구단 기록을 작성했다. 선두타자 덱스터 파울러가 볼넷을 얻어낸 뒤 콜튼 웡의 희생번트로 1사 2루가 됐다. 이후 폴 골드슈미트 유격수 쪽 내야안타와 마르셀 오수나가 1타점 우전 안타를 터뜨렸다.
1-0으로 기선을 제압한 세인트루이스는 야디어 몰리나의 1루수 땅볼 때 프레디 프리먼의 수비 실책으로 1사 만루 기회를 이어갔다. 그리고 맷 카펜터가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냈다. 계속된 1사 만루 찬스에서 토미 에드먼이 2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폴 데용이 고의 4구로 걸어간 가운데 애틀랜타는 선발 폴티네비치를 내리고 맥스 프리드로 교체했다.
그러나 상황은 좀처럼 변하지 않았다. 투수 잭 플래허티가 또 다시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낸 뒤 파울러가 2타점 적시 2루타, 웡도 2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골드슈미트가 우익수 뜬공으로 아웃됐을 때 세인트루이스는 9-0 리드를 잡은 상황. 이후 마르셀 오수나가 2사 3루 상황에서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 폭투로 1루를 밟았고 3루 주자 웡이 득점해 10-0이 됐다.
⅓이닝 3피안타 3볼넷 7실점(6자책점)으로 무너진 애틀랜타 선발 폴티네비치와 달리 세인트루이스 선발 잭 플래허티는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8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치며 승리를 챙겼다. 김진회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