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황보라, ♥차현우 '남편' 언급에 당황…"남편이라고 하지마세요"

입력 2019.10.09 23:38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한끼줍쇼'에서 이경규가 황보라를 이미 김용건의 며느리라고 생각했다.
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는 배우 정만식과 황보라가 밥동무로 출연해 강북구 수유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황보라는 하정우가 교장으로 있는 걷기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황보라는 "이번에 10만보를 걸었다. 새벽 5시에 걸어서 다음 날새벽 3시까지 걸었다"고 22시간동안 걸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정만식은 "하정우가 전화해서 '뭐해 보라? 나와' 그럼 바로 걸어야 된다"고 폭로했고, 황보라는 눈치를 본 뒤 "억지로 나갔다. 10만보 걷는데 죽는 줄 알았다"라며 걷기학교의 실체를 실토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황보라는 영화배우 하정우의 동생인 차현우와 7년째 교제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남자친구가 연기자인데 영화 제작도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경규는 "남편이 영화 제작도 하냐"며 깜짝 놀랐다. 그러자 강호동은 "아직 결혼을 안 했는데 남편이라고 했다. 그런데 황보라는 가만히 있는다"라며 황보라를 놀렸다. 순간 당황한 황보라는 "남편이라고 하지마세요"라고 말하며 수줍은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강호동은 "김용건 선생님이 해외 나가서 선물을 사면 아들 거 안 사고 보라 선물만 산다고 한다. 비결이 뭐냐"고 물었다. 이경규는 "(김용건이) 며느리 사랑이 가득한가 보다"라고 말했다. 이내 그는 "며느리라고 하면 안 되는데"라고 또 한 번 실수했다는 사실을 깨달아 웃음을 자아냈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