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첫선' 오지환, 결승타로 3차전 지배 [준PO 현장]

  • OSEN
입력 2019.10.09 17:11


[OSEN=잠실, 손찬익 기자] 오지환(LG)이 있고 없고는 하늘과 땅 차이였다. 

무릎 부상으로 2차전까지 벤치를 지켰던 오지환이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서 결승타점을 기록하며 4-2 승리에 이바지했다. 

오지환은 2-2로 맞선 5회말 9번 구본혁의 타석 때 대타로 출장했다. 정규시즌 막판 당한 무릎 부상으로 수비 소화는 힘들었고 대타로는 출장이 가능했던 상황. 와일드카드 결정전과 준플레이오프 1,2차전 모두 결장했지만 이날 대타로 올해 포스트시즌 첫 타석을 소화했다. 

끈질겼다. 선두 타자로 들어선 오지환은 키움 선발 이승호와 끈질긴 승부 끝에 볼넷을 골랐다. 오지환이 1루로 걸어나가자 1루 관중석에서는 환호성이 쏟아졌다.

오지환은 2-2로 맞선 7회 무사 3루서 타석에 들어섰다. 오주원와 볼카운트 2B2S에서 5구째를 받아쳤다. 중견수 이정후는 오지환의 큼지막한 타구를 걷어냈다. 그사이 3루 주자 정주현은 리터치에 성공했다. 3-2 역전.

승기를 잡은 LG는 8회 카를로스 페게로의 우월 솔로 아치로 쐐기를 박았다. LG는 키움을 4-2로 꺾고 준플레이오프 첫승을 장식했다. 오지환의 활약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what@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