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펜 ERA 1위’ 키움의 변칙 벌떼야구, LG 장타에 무너지다[준PO 현장]

  • OSEN
입력 2019.10.09 17:11


[OSEN=잠실,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7회 마무리투수 오주원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지만 실패로 돌아갔다. 리그 1위 키움 불펜진은 LG의 파워에 무너졌다.

키움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2-4로 패했다. 

7회 실점이 아쉬웠다. 키움은 양 팀이 2-2로 맞선 7회말 마무리투수 오주원을 투입했다. 하지만 오주원은 선두타자 정주현에게 2루타를 맞았고 우익수 샌즈의 실책이 겹치면서 정주현은 3루까지 진루했다. 결국 오주원은 오지환에게 동점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2-3 역전을 허용했다.

8회에는 김상수가 페게로에게 솔로 홈런을 얻어맞으며 2-4로 달아나는 점수를 내줬다. 키움은 결국 2점차를 뒤집지 못하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 지을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키움은 평균자책점 1위(3.41)에 오른 막강한 불펜진을 자랑한다. 1차전과 2차전에서는 불펜진의 힘으로 승리를 거뒀다.

1차전에서는 선발투수 브리검의 6⅔이닝 무실점 호투에 이어서 조상우-김상수-오주원이 2⅓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키움은 박병호의 끝내기 홈런으로 1-0 승리를 챙겼다. 

2차전에서는 선발투수 요키시가 2⅓이닝 3실점을 기록하며 조기강판 당했지만 안우진-이영준-윤영삼-김동준-한현희-김성민-양현-조상우로 이어지는 불펜진이 6⅔이닝을 1실점으로 틀어막으며 5-4 역전 끝내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하지만 3차전에서는 오히려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선발투수 이승호가 4⅓이닝 2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간 가운데 양현-이영준-김동준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은 6회까지 무실점으로 버텼다. 하지만 오주원과 김상수가 리드를 내주며 패하고 말았다.

키움 장정석 감독은 준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포스트시즌에서는 불펜 보직을 정하지 않고 상황에 따라 투입할 것이다. 다양한 카드를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7회 마무리투수 오주원을 투입한 것은 키움의 승부수였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오주원 조기 투입은 실패로 돌아갔다. 

플레이오프 진출 확정 기회를 놓친 키움은 남은 경기에서 어떤 투수 운용을 보여줄까. /fpdlsl72556@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