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의장 "작년 폭파한 北풍계리, 핵실험장 일부 복구 가능"

조선일보
입력 2019.10.09 03:59

3·4번 갱도 최소 수주면 보완… 軍 '보여주기용 쇼'로 결론 내린 듯
文대통령 '북한이 두번 다시 핵실험 못하게 됐다'는 발언 무색해져

박한기 합참의장이 8일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한기 합참의장이 8일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조인원 기자
박한기 합참의장은 8일 북한이 '비핵화 조치'로 선전하며 폭파한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해 "보완 작업을 하면 살릴 수 있는 갱도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군 고위 당국자가 풍계리 핵실험장의 복구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군 안팎에선 "한·미 군·정보 당국이 북한의 풍계리 폭파를 '보여주기용'으로 결론 내렸음을 시사한다"는 얘기가 나왔다.

박 의장은 이날 열린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을 재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의 질문에 "1·2번 갱도는 (살리기) 어렵지만, 3·4번 갱도는 상황에 따라 보완해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복구 기간에 대해선 "최소 수주에서 수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북한은 작년 5월 1차 핵실험 이후 폐기된 1번 갱도를 제외하고, 2·3·4번 갱도를 폭파 방식으로 폐기했다. 핵 전문가들은 배제한 채 외신 기자들만 불러 '폭파 쇼만 벌였다'는 지적이 많았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풍계리 폭파를 '북한 비핵화의 진정성' 사례로 수차례 언급해왔다. 작년 9월 폭스뉴스 인터뷰에선 "북한이 이제는 두 번 다시 핵실험을 할 수 없게 됐다"며 풍계리 폭파를 '불가역적 조치'로 단정했다.

박 의장은 '북한이 핵물질·핵무기 생산을 하고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의 질의에는 "핵 연구 활동을 하고 있고, 미사일 연구 활동도 지속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북한의 이러한 행위가 '적대행위'냐는 물음엔 "직접 공격이나 무력 사용이 적대행위"라고 했다.

박 의장은 또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 철거로 북한이 상당한 경계 공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그는 "GP 철거 지역에서 북한은 재래식 잠복호를 추가 건설하거나 야간 근무병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월북자를 차단하고 경계 능력을 보완하려는, 인력(人力)에 의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결론적으로 첨단 감시 장비를 보유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박 의장은 "(우리 군은) GP 철수 지역에서 운용되던 각종 감시 장비를 GP 외곽과 종심 지역으로 전환해 기존과 변함없는 감시 능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