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조국사태로 온 나라 분열...검찰, 피의자 구속 수사해야"

입력 2019.10.07 09:40 | 수정 2019.10.07 10:54

"검찰, 조국 가족 비리 수사 의지 의구심 들어"

바른미래당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은 7일 조국 법무장관 일가를 수사중인 검찰에 대해 "지금 이 문제로 온 나라가 분열, 갈등을 겪고 있는 만큼 검찰총장과 이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은 하루속히 피의자를 구속 수사하고 이 문제의 중간 수사 결과를 국민에 떳떳하게 발표하길 바란다"고 했다.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 행동' 회의에서 유승민 의원(왼쪽 세번째)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 행동' 회의에서 유승민 의원(왼쪽 세번째)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변혁의원 비상회의에서 "검찰의 최근 행태를 보면 조국 부부와 그 가족의 불법 비리 부정을 제대로 수사할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들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2016년 가을 겨울에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과 그때 검찰이 당시 국정농단 사태를 얼마나 신속 수사하고 중간 결과를 발표했는지 안다"고 했다.

유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국민통합을 이루겠다는 약속을 정면으로 위배하고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 저는 엄중하게 대통령의 전적인 책임이고 이 문제를 결자해지할 사람도 문 대통령 자신이란 점을 분명히 하고 지금이라도 하루 속히 조국을 파면함으로써 해결하길 바란다"고 했다.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에 대해선 "하노이회담에 이어 '배드딜'(bad deal), 나쁜 딜보다 '노딜'(no deal·합의 없음)이 낫다는 게 다시 한번 입증되고 있다"며 "우리가 원하는 것,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했다. 그러면서 "영변이나 '플러스 알파(+α)'로 북한 석탄, 석유 수입을 제재 완화해주는 엉성한 협상으로 북한을 사실상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는 천추의 한이 되는 협상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