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솔직히 말했다… 윤석열 총장, 용기 부족"

  • 뉴시스
입력 2019.10.05 15:24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임은정 울산지방검찰청 부장검사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임은정 울산지방검찰청 부장검사
현직 검사로서는 최초로 경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해 검찰 조직에 대한 비판발언을 내놓은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동료들에 대한 미안함을 전하는 등 소회를 밝혔다. 임 검사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평을 남기면서 재차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기도 했다.

임 검사는 지난 4일 경찰청 국감 참고인 참석을 마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감장에서 제 생각을 진솔하게 표현하는 것이 국회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하고 가감없이 말하다가 동료들의 가슴에 생채기를 남겼다"고 적었다.

그러면서도 "그래도 제 생각과 다른 말을 할 수 없어서 솔직하게 말하고 왔다"고 밝혔다.

이어 "항명파동을 일으키고 징계를 받아 곳곳을 전전하며 검찰의 가장 초라한 현실을 눈으로 보고 느낀 한 생존자의 증언이 국민들과 동료들에게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아울러 임 검사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판하면서 검찰의 조 장관 수사가 적절하지 않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임 검사는 "윤 총장님이 검찰 간부들 중에는 강단과 기개가 그래도 있어 간부들 사이에서 빛나는 선배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때, 국정원 간부들과 직원들이 기소유예와 입건유예를 하는 등의 수사결과 보도자료를 읽으며 현실을 잘 아는 검사로서 부득이 타협에 한탄했고 (윤 총장이) 교과서적인 검사상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불의의 어둠을 걷어내는 용기가 부족했다"고 했다.

이어 조 장관의 수사에 대해 "사건 기록을 보지 않은 저로서는 구체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특수부에서 자소서 한줄 한줄을 압수수색으로 확인하고, 첨예하게 주장이 대립하는 사문서위조 사건을 피의자 조사 없이 청문회날 전격 기소했다는 객관적인 사실을 종합해 볼 때, 검찰이 수사로 정치와 장관 인사에 개입한 것이라는 결론이 논리의 비약이라 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