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의원, 광화문집회 일부 관계자 '내란 선동' 혐의로 고발

입력 2019.10.04 14:37 | 수정 2019.10.04 14:55

경찰청 국정감사장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에 직접 고발장 전달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전날 집회와 관련한 고발장을 전달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전날 집회와 관련한 고발장을 전달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지난 3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광화문 범국민 집행대회'를 주도한 주요 관계자를 내란선동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김 의원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광훈 범국민투쟁본부 총괄대표 등이 집회에 앞서 청와대 함락과 문재인 대통령 체포 등을 사전논의하고 실행한 혐의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 측은 "전 대표가 '청와대 함락과 문재인 대통령 체포를 목표로 순국대의 청와대 진격, 경찰 바리케이드 무력화' 등을 사전 논의하고, 이를 유튜브와 소셜네트워크 등을 통해 불특정 다수에게 배포해 내란을 선동했다"고 주장했다. 또 피고발인들이 집회 과정에서 '순국결사대' 머리띠를 두르고 청와대 진입을 시도하면서 폭력행위를 행사하다가 46명이 연행당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 중 이같은 내용이 담긴 고발장을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직접 제출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어제 열렸던 집회 주도한 사람 중 한 명인 전광훈 목사 등이 ‘자유수호국가원로회’라는 유령 단체를 만든 후 집회를 준비하면서 문제 소지가 있을 만한 자료를 만들었다"면서 '자유수호국가원로회 호외'라고 쓰인 자료를 공개했다. 이 자료에는 '대통령을 끝장내기 위해 30만명을 동원해야 한다' '70만명의 기독계 십자군이 참전을 결정했다' '특전사 요원으로 결성된 결사대를 통해 경찰 바리케이드를 무력화하자'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김 의원은 "정치적 의사 표현은 자유지만 도를 지나쳤다"고 말했다.

민 경찰청장은 이에 "의원님이 보여주신 자료에 나온 표현들이 내 마음을 착잡하게 하고, 아마 모든 현장에 있는 경찰들 마음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면서 "어떤 경우라도 법과 원칙에 따른 질서를 유지해나가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3시 종로경찰서를 찾아 고발장을 정식 접수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