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정경심 비공개 소환은 적절" 野 "권력에 굴복한 황제소환"

입력 2019.10.03 11:01 | 수정 2019.10.03 11:57

민주당 "정 교수 건강상태 고려한 적절한 조치"
한국당 "살아있는 권력에 굴복한 황제 소환"

조국 법무장관의 아내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3일 검찰에 비공개 소환된 데 대해 여야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건강을 고려한 적절한 조치"라고 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살아있는 권력에 굴복한 황제 소환",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맞춤 특혜"라고 반발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정 교수 비공개 소환에 대해 "건강상태를 고려한 적절한 조치"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검찰권 행사 방식과 수사 관행상 피의자에 대한 공개소환, 포토라인 세우기, 심야조사 등은 피의사실 공표와 함께 개선되어야 할 대표적인 사례로 꼽혀왔다"며 "정 교수의 비공개 소환이 피의자의 인권을 존중하는 보다 선진적인 수사로 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정 교수에 대해 제기되고 있는 여러 의혹들이 이번 조사 과정을 통해 소명되길 바란다"고 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이틀 전 검찰이 스스로 내놓은 개혁방안에 따른 적절한 조치"라며 "앞으로 일관된 집행으로 검찰권 행사와 수사 관행이 꾸준히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반면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정 교수에 대한 공개 소환이 비공개로 전환된 것은 대통령과 여당의 압박이 영향을 미친 것 같아 유감"이라며 "살아있는 권력에 굴복한 황제소환"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포토라인에 서지 않은 것이 장관 부인에 대한 마지막 예우이길 바란다"며 "검찰은 장관 부인 의전에 신경 쓰지 말고 수사에만 최선을 다하라"고 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조국이 장관이 되자마자 지시한 '수사공보준칙' 개정과 대통령까지 나선 '인권'은 결국 피의자인 조국 가족을 구하기 위한 권력의 술수였음이 증명됐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정 교수의 비공개 소환은 문 대통령이 만들어준 맞춤 특혜"라며 "불필요한 관행은 바뀌어야하겠지만 그 첫 번째가 조 장관 부인 정씨에 대한 '황제소환'이 되는 것에 국민들은 냉소한다"고 했다. 이어 "검찰은 정씨를 황제 소환했다고 '황제 수사'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정씨에 대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진행하고 조국 장관도 속히 소환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국 사태'에 시국선언 대학교수 1만명 넘어섰다 윤주헌 기자
"정경심, 동생·PB·靑민정 출신 변호사와 압수수색 전후로 수차례 증거인멸 회의" 이정구 기자
검찰, 조국 부인 정경심 비공개 소환조사 중 포토라인 피하는 혜택… 靑·與 압박 통했다 오경묵 기자
교육부, 조국 딸 의혹엔 손놓고… 최성해 총장 겨냥 조사 착수 영주=손호영 기자
"조국 거짓말에 나왔다" "색깔 아닌 공정성 문제" 2030·온가족 참여 많아… 휴대전화 한때 먹통 최효정 기자
조국 딸 입 뗐다 "서울대 인턴 전화지원, 증명서 허위로 안받아" 오경묵 기자
정경심, 동양대 PC 빼러가며 조국과 수차례 통화… 曺장관 증거인멸 방조 가능성 조백건 기자
靑 서초동땐 "검찰개혁 열망", 광화문 집회엔 "입장 없다" 박정엽 기자
영상에 담긴 "조국 퇴진" 함성… 10월 3일은 뜨거웠다 이신태 기자
서초동 1.2㎞ 8차선, 광화문 1.8㎞ 12차선 꽉차… 오늘 '조국 반대'가 曺수호 때보다 분명히 많다 최효정 기자
정경심, 건강 이유대며 조사중단 요청… 8시간만에 귀가 오경묵 기자
대통령과 법무장관이 정경심에 3가지 소환 특혜를 줬다 홍다영 기자
10·3 광화문 집회, 사실상 '탄핵촛불' 재현… '우파版 촛불집회' 부메랑 맞은 文의 선택은 손덕호 기자
이해찬 "재난 상황에 제1야당이 정쟁 위해 동원집회" 손덕호 기자
"200만 집회" 자랑하던 與… 오늘은 "군중 수가 본질 아냐" 김명지 기자
'靑 인근서 경찰과 몸싸움' 집회 참가자 35명 연행 권오은 기자
'조국펀드 의혹 핵심' 조범동 구속기소… 72억 횡령 등 혐의 홍다영 기자
"조국 퇴진" 靑 행진 시민들, 경찰과 대치하다 해산… 46명 연행 최지희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