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동생과 함께 압수수색 전후로 수차례 증거인멸 회의"

조선일보
입력 2019.10.03 03:00

회의 참석한 증권사 직원 진술
靑민정 출신 이인걸 변호사 동석
검찰, 정경심 오늘 소환할 듯

조국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 8월 말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하기 전 사건 관련자들과 함께 수차례 '증거인멸 대책 회의'를 가졌던 것으로 2일 알려졌다. 이 회의에는 정씨 자산관리인이었던 증권사 직원 김모씨, 정씨의 동생 정모씨,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장 출신인 이인걸 변호사가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 혼자 증거인멸을 한 것이 아니라 미리 조직적으로 움직였다는 것이다.

검찰은 특히 대책 회의를 여러 차례 한 점, 회의 참석자들의 관계 등으로 볼 때 조 장관도 이런 움직임을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 참석한 정씨 동생은 정씨에게서 빌린 돈 3억원과 대출을 합해 '조국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 지분을 5억원어치 사들여 차명 투자 의혹을 받고 있고, 이 변호사는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시절 함께 일했다. 조 장관이 증거인멸을 알고 있었을 경우 증거인멸 교사 또는 방조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검찰은 증권사 직원 김씨 등을 소환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이 사건과 관련해 본격적으로 첫 압수 수색을 했던 지난 8월 27일을 전후해 이들이 이런 대책 회의를 수차례 했다는 것이다. 8월 27일 검찰 압수 수색 대상에서는 조 장관 자택과 정씨의 동양대 연구실은 제외됐다. 이후 정씨는 김씨를 시켜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8월 28일)하고, 자신의 동양대 연구실 PC를 통째로 들고 나왔다(8월 31일)고 한다. 김씨는 검찰에서 "동양대 PC를 언제, 어떻게 가져올지를 놓고 대책 회의에서 의견이 오갔다"며 "정씨가 쓰던 노트북은 정씨 측이 따로 빼돌렸다"고 했다. 검찰은 정씨의 자택 PC 등은 압수했지만 이 노트북은 아직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대책 회의에서 다른 증거인멸 작업도 논의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도 이날 "동양대 PC 반출 외에도 (조 장관 일가가 운영한) 웅동학원, 사모펀드와 관련해서 여러 증거인멸 정황이 발견돼 수사 중"이라고 했다. 다만 이인걸 변호사가 증거인멸 작업에 관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검찰은 조 장관 아내 정씨를 3일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與 "정경심 건강 고려 적절" 野 "권력에 굴복한 황제소환" 김명지 기자
'조국 사태'에 시국선언 대학교수 1만명 넘어섰다 윤주헌 기자
검찰, 조국 부인 정경심 비공개 소환조사 중 포토라인 피하는 혜택… 靑·與 압박 통했다 오경묵 기자
교육부, 조국 딸 의혹엔 손놓고… 최성해 총장 겨냥 조사 착수 영주=손호영 기자
"조국 거짓말에 나왔다" "색깔 아닌 공정성 문제" 2030·온가족 참여 많아… 휴대전화 한때 먹통 최효정 기자
조국 딸 입 뗐다 "서울대 인턴 전화지원, 증명서 허위로 안받아" 오경묵 기자
정경심, 동양대 PC 빼러가며 조국과 수차례 통화… 曺장관 증거인멸 방조 가능성 조백건 기자
靑 서초동땐 "검찰개혁 열망", 광화문 집회엔 "입장 없다" 박정엽 기자
영상에 담긴 "조국 퇴진" 함성… 10월 3일은 뜨거웠다 이신태 기자
서초동 1.2㎞ 8차선, 광화문 1.8㎞ 12차선 꽉차… 오늘 '조국 반대'가 曺수호 때보다 분명히 많다 최효정 기자
정경심, 건강 이유대며 조사중단 요청… 8시간만에 귀가 오경묵 기자
대통령과 법무장관이 정경심에 3가지 소환 특혜를 줬다 홍다영 기자
10·3 광화문 집회, 사실상 '탄핵촛불' 재현… '우파版 촛불집회' 부메랑 맞은 文의 선택은 손덕호 기자
이해찬 "재난 상황에 제1야당이 정쟁 위해 동원집회" 손덕호 기자
"200만 집회" 자랑하던 與… 오늘은 "군중 수가 본질 아냐" 김명지 기자
'靑 인근서 경찰과 몸싸움' 집회 참가자 35명 연행 권오은 기자
'조국펀드 의혹 핵심' 조범동 구속기소… 72억 횡령 등 혐의 홍다영 기자
"조국 퇴진" 靑 행진 시민들, 경찰과 대치하다 해산… 46명 연행 최지희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