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조정실장 "日에 北미사일 정보 요청 안했다" 우기다 뒤늦게 사과

입력 2019.10.02 19:15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 등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 등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2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 정경두 국방장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발언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정 장관은 이날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과 관련, "일본의 (정보) 요청은 없었고, 우리가 정보 공유를 요청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했었다. 김 의원이 이에 대해 노 실장에게 질문했으나 노 실장은 "일본에 정보교류를 요청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가 뒤늦게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날 노 실장에게 "북한이 오늘 쏜 탄도미사일은 지난번과 무엇이 다른지 아느냐. 심해에서 쏘면 탐지하기 힘들지 않겠느냐"고 했다. 그러자 노 실장은 "탐지를 못 했다면 어떻게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발표했겠느냐"며 "적은 시간 안에 파악할 역량이 있으니 발표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아직 뉴스를 제대로 안 본 모양이다. 일본에 지소미아로 요청해서 정보를 받은 것"이라고 했고, 노 실장은 "우리가 언제 일본에 요청했느냐"고 했다. 김 의원이 거듭 "국무조정실장이 제일 정보가 늦다"며 "국방위에서 국방부 장관이 답변했다. (노 실장은) 부처 입장이 무엇인지,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고 잘못된 얘기를 하고 있다"고 했다. 또 "정부는 북한이 대한민국에 대고 미사일을 쏘는 것이 아니니까 뭘 그러냐고 하는데 큰일 날 이야기"라며 "대한민국에 대고 미사일을 쏘면 정전협정 문제가 아니라 바로 전쟁이다. 정신 좀 똑바로 차려라"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노 실장은 "사실관계를 한번 확인해보라"며 "이 내용을 파악 못 해서 일본에 정보교류를 요청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구가 둥글기 때문에 북한에서 미사일을 발사하고 이를 탐지하는 것은 우리가 빨리 알 수밖에 없다"며 "SLBM이라는 것도 NSC에서 발표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노 실장은 이후 정경두 장관의 발언을 확인한 뒤 입장을 바꿔 의원들에게 사과했다.

김 의원은 "명백한 허위진술이다. 곧바로 위증 문제까지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정태옥 의원도 "몇 분 됐다고 말을 바꾸냐. 총리실이 가짜뉴스를 국감 자리에서 마구 해도 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노 실장은 "NSC 상임위원으로 관련 내용을 쭉 팔로업하고 있었는데, 그동안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정보에 국한해선 우리가 훨씬 더 빠른 정보를 알 수밖에 없는 구체적 상황이 있었고 그 맥락에서 의문점을 제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좀 더 신중하게 파악해보고 말씀드렸으면 더 좋았을 텐데 그렇게 받아들이시게 해서 사과드린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전문가들 "北 오늘 쏜 SLBM, 2000~2500km급 북극성-3형인 듯" 변지희 기자
11번째 북한 발사체…초대형 방사포 추정
日 “北 발사체, 일본 EEZ에 낙하 추정…미·북 실무협상 우위 노림수” 이선목 기자
합참 "北, 강원도 원산서 동해 방향 미상 발사체 발사" 변지희 기자
정경두 "北미사일 관련 지소미아 통해 日에 정보공유 요청" 김명지 기자
日 아베 “北 탄도미사일 발사, 안보리 결의 위반…엄중 항의” 이선목 기자
靑 긴급 NSC "오늘 北 발사체, 잠수함탄도미사일 가능성" 박정엽 기자
北 미사일 두고 한국 "1발" 일본 "2발"…정경두 "日, 단분리 오인한 듯" 변지희 기자
美 “北 미사일 발사 상황 주시…동맹과 긴밀 협의 중” 이선목 기자
대한민국 국방은 이번 SLBM도… 문구에 없다며 "北 합의위반 아냐" 김명지 기자
日 “北 발사체 2발 아니라 1발” 정정…“SLBM 여부 분석중” 이선목 기자
美당국자 “北미사일, 잠수함 아닌 수중발사대에서 발사” 이경민 기자
북극성-3형 추정 北 SLBM, 비행고도만 910㎞…해상 바지선서 쏜 듯 변지희 기자
北북극성 미사일 강력 규탄했던 文, 이번엔 SLBM인데도 침묵 윤희훈 기자
美전문가 “北미사일 발사, 실무협상서 비핵화 언급말란 선전포고” 이경민 기자
北 SLBM 발사… 트럼프도 '작은 것' 무시못할 고강도 도발 윤희훈 기자
美국무부 “北, 도발 자제하고 계속 협상 임해야” 이경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