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北미사일 관련 지소미아 통해 일본에 정보 공유 요청했다"

입력 2019.10.02 11:26 | 수정 2019.10.02 11:34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일 북한이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발사한 탄도미사일 1발과 관련해 "일본에 정보 공유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2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이날 오전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와 관련해 현안 보고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2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이날 오전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와 관련해 현안 보고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정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일본이 오늘 미사일과 관련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통해 정보 공유 요청을 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의 물음에 "우리가 군사정보보호협정에 의해 (정보 공유) 요청을 했다"고 했다.

정부는 지난 8월 지소미아를 오는 11월 기한이 되는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다만 아직까지는 지소미아 효력이 살아있어 우리 정부가 일본에 관련 정보 공유를 요청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례에서 보듯 지소미아는 양국 안보에 중요한 협정"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전문가들 "北 오늘 쏜 SLBM, 2000~2500km급 북극성-3형인 듯" 변지희 기자
11번째 북한 발사체…초대형 방사포 추정
日 “北 발사체, 일본 EEZ에 낙하 추정…미·북 실무협상 우위 노림수” 이선목 기자
합참 "北, 강원도 원산서 동해 방향 미상 발사체 발사" 변지희 기자
日 아베 “北 탄도미사일 발사, 안보리 결의 위반…엄중 항의” 이선목 기자
靑 긴급 NSC "오늘 北 발사체, 잠수함탄도미사일 가능성" 박정엽 기자
北 미사일 두고 한국 "1발" 일본 "2발"…정경두 "日, 단분리 오인한 듯" 변지희 기자
美 “北 미사일 발사 상황 주시…동맹과 긴밀 협의 중” 이선목 기자
대한민국 국방은 이번 SLBM도… 문구에 없다며 "北 합의위반 아냐" 김명지 기자
日 “北 발사체 2발 아니라 1발” 정정…“SLBM 여부 분석중” 이선목 기자
美당국자 “北미사일, 잠수함 아닌 수중발사대에서 발사” 이경민 기자
북극성-3형 추정 北 SLBM, 비행고도만 910㎞…해상 바지선서 쏜 듯 변지희 기자
北북극성 미사일 강력 규탄했던 文, 이번엔 SLBM인데도 침묵 윤희훈 기자
美전문가 “北미사일 발사, 실무협상서 비핵화 언급말란 선전포고” 이경민 기자
北 SLBM 발사… 트럼프도 '작은 것' 무시못할 고강도 도발 윤희훈 기자
국무조정실장 "日에 北미사일 정보 요청 안해" 우기다 뒤늦게 사과 변지희 기자
美국무부 “北, 도발 자제하고 계속 협상 임해야” 이경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