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지금 대한민국은 비정상...대통령 잘못 뽑았다가 나라 무너져"

입력 2019.10.01 14:50

"조국 법무장관 임명 이해 안가...제정신 아니야"

자유한국당 황교안(가운데) 대표가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정상화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가운데) 대표가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정상화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일 "대통령 한 번 잘못 뽑았다가 위대한 대한민국이 무너질 위기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국가정상화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현재 대한민국 비정상의 궁극적 책임은 문재인 정권에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집권 세력이 나라를 이렇게 망가뜨릴 수가 있나.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제대로 된 국정이 하나도 없다"고 했다. 그는 "안타깝게도 정부가 잘한다고 말할 수 있는 게 '남북 대화' 하나 밖에 없다"며 "그런데 그것도 잘한다고 말하기 어려운 게 대화는 많이 하지만 결과는 늘 제자리"라고 했다.

황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 "사람이 없는 건지, 일부러 위선자·범법자를 골라서 법무부 장관으로 세운 것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는 조국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조국 일가족의 문제라면 왜 대통령이 나서고, 청와대 수석들이 나서고, 국무총리가 나서고, 당이 나서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권력형 게이트"라며 "파고들어 가면 결과적으로 많은 불법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김태X라는 국무총리 후보가 있었다. 제가 (이름을) 이야기하는 게 미안해서 두 글자만 말했다"며 "청문회에 나와서 박 아무개란 사람을 아느냐 모르느냐 말 한마디로 잘못해서 자진 사퇴했다. 그게 대한민국의 가치고 바람"이라고 했다. 지난 2010년 이명박 정부 시절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을 모른다고 부인했지만, 골프를 치고 나란히 사진을 찍은 사실이 드러나 낙마한 김태호 전 의원을 지칭한 것이다.

황 대표는 "지금까지 우리가 온갖 방법으로 이 정권과 싸워왔지만, 상식 통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보니 무엇 하나 바로잡기가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국민적 공감과 지지를 토대로 투쟁 동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실천 과제들을 찾아달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황교안 '패스트트랙' 자진출석 "당대표인 내 목 치고 멈추라" 김명지 기자
李총리, 조국 해임건의 용의 묻자 "훗날 제 역할 알 수 있을 것" 김보연 기자
野 "조국 집 압수수색때 남성 있었다" … 李총리 "확인하겠다" 김명지 기자
이낙연 "검찰, 여성만 두분 있는데 식사 배달해 먹고…" 이해찬 "통화사실 유출은 검찰이 야당과 내통한 것" 최연진 기자
이재수·변창훈 죽음땐 말없다가… 조국 자택 압수수색엔 "인권" 운운 김정환 기자
李총리 "수색 때 집에 여성만 둘 뿐"이라더니… 조국 측 남자만 셋이었다 정준영 기자
與·친문이 집회로 공격하자… 윤석열, 곧바로 실명 특별메시지로 되받았다 최재훈 기자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조국 지지 교수·변호사 등 겨냥 "위선자들, 구역질 난다" 맹비난 김보연 기자
與 "200만 촛불, 검찰 이겼다" vs 野 "조작정권 이성 잃어" 김보연 기자
"200만" vs "5만"… 여야, '조국 수호' 집회 참가 인원 공방 김보연 기자
집권세력이 '거리 정치'로 법치 위협한다 김동하 기자
진중권 "친구 조국, 도덕성엔 분명 문제 있어" 안준용 기자
'펀드의 핵심' 의혹, 정경심 이번주초 소환 윤주헌 기자
200만명 집결? 모두 서서 집회장 꽉 채워도 최대 13만명 김은중 기자
황교안 "친문들은 검찰 겁박, 文정권은 사법 계엄령 내려" 김명지 기자
"조국수호 與집회, 마오의 홍위병 비슷 지지세력 동원은 독재정권 전형적 수법" 표태준 기자
조국 딸, 서울대 인턴은 집에서 동양대 인턴은 엄마 연구실서 했다 최재훈 기자
정경심 또 페북 해명… 딸의 인턴십 관련 검찰 진술 전면 부인 백윤미 기자
문재인·조국 첫 합작품은 '검찰의 창날' 특수부 축소 박정엽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