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친문들은 검찰 겁박, 文정권은 사법 계엄령 내려"

입력 2019.09.30 10:48

"10월 3일 범국민규탄집회, 분노한 민심 현주소 보여줄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지난 주말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친여권의 조국 법무장관 옹호 집회에 대해 "친문(親文) 세력이 조국과 이 정권이 저지른 불의와 불공정에는 눈을 감고 도리어 검찰을 겁박한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정권은 검찰 개혁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으로 사실상 대한민국을 비정상적 좌파 독재국가로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친문 세력은 검찰이 정권의 충견(忠犬)이 되기를 요구하고 있다"며 "친문 세력은 검찰의 쿠데타라고 주장하지만, 오히려 이 정권은 사법 계엄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이 집회에 여당 의원들과 단체장들이 우르르 달려가 참여 인원을 몇십 배 불려 주장했다가 거짓말임이 밝혀졌다"며 "비상식적 주장을 국민의 목소리로 호도하기 위해서였으며 이는 자유민주주의 법치주의 대한민국에서 인민재판을 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문 대통령이 끝내 국정을 내팽개치고 조국 지키기, 진영 지키기에 목을 맨다면 거센 민심이 이 정권을 뒤엎을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그는 또 "한국당은 대한민국을 정상화하기 위해 국민과 함께 끝까지 이 정권과 맞서 싸우겠다"며 "10월 3일 개천절 범국민규탄집회에서 분노한 민심의 현주소를 똑똑히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황교안 '패스트트랙' 자진출석 "당대표인 내 목 치고 멈추라" 김명지 기자
황교안 "지금 대한민국은 비정상...대통령 잘못 뽑았다가 나라 무너져" 김보연 기자
李총리, 조국 해임건의 용의 묻자 "훗날 제 역할 알 수 있을 것" 김보연 기자
野 "조국 집 압수수색때 남성 있었다" … 李총리 "확인하겠다" 김명지 기자
이낙연 "검찰, 여성만 두분 있는데 식사 배달해 먹고…" 이해찬 "통화사실 유출은 검찰이 야당과 내통한 것" 최연진 기자
이재수·변창훈 죽음땐 말없다가… 조국 자택 압수수색엔 "인권" 운운 김정환 기자
李총리 "수색 때 집에 여성만 둘 뿐"이라더니… 조국 측 남자만 셋이었다 정준영 기자
與·친문이 집회로 공격하자… 윤석열, 곧바로 실명 특별메시지로 되받았다 최재훈 기자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조국 지지 교수·변호사 등 겨냥 "위선자들, 구역질 난다" 맹비난 김보연 기자
與 "200만 촛불, 검찰 이겼다" vs 野 "조작정권 이성 잃어" 김보연 기자
"200만" vs "5만"… 여야, '조국 수호' 집회 참가 인원 공방 김보연 기자
집권세력이 '거리 정치'로 법치 위협한다 김동하 기자
진중권 "친구 조국, 도덕성엔 분명 문제 있어" 안준용 기자
'펀드의 핵심' 의혹, 정경심 이번주초 소환 윤주헌 기자
200만명 집결? 모두 서서 집회장 꽉 채워도 최대 13만명 김은중 기자
"조국수호 與집회, 마오의 홍위병 비슷 지지세력 동원은 독재정권 전형적 수법" 표태준 기자
조국 딸, 서울대 인턴은 집에서 동양대 인턴은 엄마 연구실서 했다 최재훈 기자
정경심 또 페북 해명… 딸의 인턴십 관련 검찰 진술 전면 부인 백윤미 기자
문재인·조국 첫 합작품은 '검찰의 창날' 특수부 축소 박정엽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