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친구 조국, 도덕성엔 분명 문제 있어"

조선일보
입력 2019.09.30 03:00

[조국 게이트] "검찰개혁엔 틀림없는 최적격자… 망가질대로 망가져 안쓰럽다"

정의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찬성에 실망해 탈당계를 냈다가 최근 철회한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조 장관의)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명백하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지난 27일 영남일보 주최 대구 지역 특강에서 "조국 사태는 공정성·정의 문제이지 결코 이념·진영으로 나뉘어 벌일 논쟁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 임명에 여전히 부정적이라는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조국 사태가 주는 교훈은 '진보'와 '보수'에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라며 "조국, 나경원 모두 자녀의 스펙 관리를 부모가 해줬다. 아이들 문제에 왜 부모가 끼어드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탈당계를 낸 직접적인 이유와 관련해선 "조 장관 임명 전 반대 의견을 정의당에 전달했지만, 당은 '데스노트(낙마 리스트)'에 올리지 않았다"며 "내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고 했다. 이후 탈당 철회에 대해선 "당이 (탈당 만류를) 결정했다면 따라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조 장관만이 검찰 개혁을 이룰 수 있느냐'는 질문에 "개혁은 사람이 아니라 시스템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조 장관이 검찰 개혁에 목숨을 거는 것은 진정성이 있다고 본다"며 "(검찰 개혁의) 최적격자임은 틀림없다"고 했다. 이어 "이미 망가질 대로 망가진 상태에서 검찰 개혁은 결국 해냈다는 평가를 받으려는 것 같은데 한편으론 조금 안쓰럽다"고 했다.

조 장관과 서울대 82학번 동기로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진 교수는 "(조)국이와 나는 친구지만 정의를 외면할 수도 없다"며 "오히려 여러분에게 내가 어떻게 해야 할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황교안 '패스트트랙' 자진출석 "당대표인 내 목 치고 멈추라" 김명지 기자
황교안 "지금 대한민국은 비정상...대통령 잘못 뽑았다가 나라 무너져" 김보연 기자
李총리, 조국 해임건의 용의 묻자 "훗날 제 역할 알 수 있을 것" 김보연 기자
野 "조국 집 압수수색때 남성 있었다" … 李총리 "확인하겠다" 김명지 기자
이낙연 "검찰, 여성만 두분 있는데 식사 배달해 먹고…" 이해찬 "통화사실 유출은 검찰이 야당과 내통한 것" 최연진 기자
이재수·변창훈 죽음땐 말없다가… 조국 자택 압수수색엔 "인권" 운운 김정환 기자
李총리 "수색 때 집에 여성만 둘 뿐"이라더니… 조국 측 남자만 셋이었다 정준영 기자
與·친문이 집회로 공격하자… 윤석열, 곧바로 실명 특별메시지로 되받았다 최재훈 기자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조국 지지 교수·변호사 등 겨냥 "위선자들, 구역질 난다" 맹비난 김보연 기자
與 "200만 촛불, 검찰 이겼다" vs 野 "조작정권 이성 잃어" 김보연 기자
"200만" vs "5만"… 여야, '조국 수호' 집회 참가 인원 공방 김보연 기자
집권세력이 '거리 정치'로 법치 위협한다 김동하 기자
'펀드의 핵심' 의혹, 정경심 이번주초 소환 윤주헌 기자
200만명 집결? 모두 서서 집회장 꽉 채워도 최대 13만명 김은중 기자
황교안 "친문들은 검찰 겁박, 文정권은 사법 계엄령 내려" 김명지 기자
"조국수호 與집회, 마오의 홍위병 비슷 지지세력 동원은 독재정권 전형적 수법" 표태준 기자
조국 딸, 서울대 인턴은 집에서 동양대 인턴은 엄마 연구실서 했다 최재훈 기자
정경심 또 페북 해명… 딸의 인턴십 관련 검찰 진술 전면 부인 백윤미 기자
문재인·조국 첫 합작품은 '검찰의 창날' 특수부 축소 박정엽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