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만" vs "5만"...여야, '조국 지지' 집회 참가자 숫자 놓고 공방

입력 2019.09.29 14:47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과 서울중앙지검 일대에서 도로를 경계로 조국 법무장관 지지 집회(왼쪽)와 조 장관 사퇴 촉구 집회(오른쪽)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과 서울중앙지검 일대에서 도로를 경계로 조국 법무장관 지지 집회(왼쪽)와 조 장관 사퇴 촉구 집회(오른쪽)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8일 조국 법무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에 반발해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 앞에서 열린 이른바 '조국 수호' 촛불집회에 200만명이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이 참석자 숫자를 부풀렸다"며 많아야 5만명선이라고 반박했다. 경찰은 집회 참석 인원 추산을 공식적으로 하지 않고 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통제받지 않는 무소불위 검찰 권력의 폭주에 보다 못한 국민이 나섰다"며 "어제(28일) 200만 국민이 검찰청 앞에 모여 검찰개혁을 외쳤다"고 주장했다. 그는 "거대한 촛불의 물결은 검찰 개혁이 더는 미룰 수 없는 시대의 사명임을 선언했다"며 "오로지 자기 조직을 위해 개혁에 저항하는 검찰의 몽니도, 검찰과 한편을 자처하며 개혁을 막아서는 정치세력도 더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페이스북 글에서 "어제 서초동에는 헤아릴 수 없이 너무나 많은 촛불이 다시 켜졌다"며 "(참가 인원이) 100만이라고도 하고 200만이라고도 한다. 그 이틀 전, 10만 개의 촛불이 켜진다고 전했던 저의 말이 많이 부족했음을 사과드린다"고 했다. 10만명이 참가할 것이란 자신의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인파가 조 장관 지지 집회에 참석했다는 주장인 것이다.

이에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조국 비호 집회 참가자 숫자까지 터무니없이 부풀리며 국민의 뜻을 운운하고 있다"며 "(민주당의 집회 참가자 숫자에는) 같은 반포대로에서 열린 서리풀 축제 관람객을 감안하지 않았다"고 했다. 조 장관 지지 집회 참가자 숫자가 200만명에는 턱없이 못 미치는데다, 그 마저도 같은 시각 서초구청이 반포대로에서 연 축제 관람객까지 뒤섞인 것이란 주장이다.

서울 서초을이 지역구인 한국당 박성중 의원도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어제 조국 지지 시위 참가 인원은 많아야 5만명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장에 조국 사퇴 시위대가 섞여 있었고, 서초역을 중심으로 교대역 방향과 예술의 전당 방향으로 진행된 서리풀 축제에 참여한 시민들이 혼재돼 있었다"고 했다. 그는 인원 산출 근거로 "페르미 추정법(일정 면적을 표본으로 참석자를 추산하는 방식)에 따르면 시위대 점령지대인 ‘누에다리~서초역’ 면적은 총 2만2400㎡인데, 3.3㎡(1평)당 앉으면 5~6명, 서 있으면 9~10명이 있다고 가정할 경우, 추산인원은 3.3만명에서 5만명 수준"이라고 했다. 그는 "'서초역~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서리풀 축제 참가자는 7만명"이라며 "반포대로 총 운집 인원은 12만명 정도"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황교안 '패스트트랙' 자진출석 "당대표인 내 목 치고 멈추라" 김명지 기자
황교안 "지금 대한민국은 비정상...대통령 잘못 뽑았다가 나라 무너져" 김보연 기자
李총리, 조국 해임건의 용의 묻자 "훗날 제 역할 알 수 있을 것" 김보연 기자
野 "조국 집 압수수색때 남성 있었다" … 李총리 "확인하겠다" 김명지 기자
이낙연 "검찰, 여성만 두분 있는데 식사 배달해 먹고…" 이해찬 "통화사실 유출은 검찰이 야당과 내통한 것" 최연진 기자
이재수·변창훈 죽음땐 말없다가… 조국 자택 압수수색엔 "인권" 운운 김정환 기자
李총리 "수색 때 집에 여성만 둘 뿐"이라더니… 조국 측 남자만 셋이었다 정준영 기자
與·친문이 집회로 공격하자… 윤석열, 곧바로 실명 특별메시지로 되받았다 최재훈 기자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조국 지지 교수·변호사 등 겨냥 "위선자들, 구역질 난다" 맹비난 김보연 기자
與 "200만 촛불, 검찰 이겼다" vs 野 "조작정권 이성 잃어" 김보연 기자
집권세력이 '거리 정치'로 법치 위협한다 김동하 기자
진중권 "친구 조국, 도덕성엔 분명 문제 있어" 안준용 기자
'펀드의 핵심' 의혹, 정경심 이번주초 소환 윤주헌 기자
200만명 집결? 모두 서서 집회장 꽉 채워도 최대 13만명 김은중 기자
황교안 "친문들은 검찰 겁박, 文정권은 사법 계엄령 내려" 김명지 기자
"조국수호 與집회, 마오의 홍위병 비슷 지지세력 동원은 독재정권 전형적 수법" 표태준 기자
조국 딸, 서울대 인턴은 집에서 동양대 인턴은 엄마 연구실서 했다 최재훈 기자
정경심 또 페북 해명… 딸의 인턴십 관련 검찰 진술 전면 부인 백윤미 기자
문재인·조국 첫 합작품은 '검찰의 창날' 특수부 축소 박정엽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