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검찰, 여성만 두분 있는데 식사 배달해 먹고…" 이해찬 "통화사실 유출은 검찰이 야당과 내통한 것"

조선일보
입력 2019.09.28 03:00

[조국 게이트]
- 여권, 한날 동시에 검찰 맹폭
박원순도 "권력의 흉기가 폭주"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조국 법무부 장관 집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에 대해 "여성만 두 분(정경심씨와 조 장관 딸) 있는 집에서 많은 남성들이 11시간 동안 뒤지고 식사를 배달해 먹는 것은 아무리 봐도 과도했다는 인상을 준다"고 했다. 이 총리는 전날엔 조 장관이 '외압 통화'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아쉬움이 있다.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었다. 그러나 문 대통령 발언이 있었던 이날엔 검찰에 비판적인 발언을 많이 했다. 조 장관과 압수수색 팀장(검사)의 통화에 대해서도 "법무부 장관으로서 (수사를) 지휘·감독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는 '검찰 성토대회'를 방불케 했다. 당 지도부는 '검찰총장 직위'까지 거론하며 검찰을 압박했다.

이해찬 대표는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수사 과정을 알려준 장본인을 색출해 처벌해야 한다"며 "단순한 피의사실 유출이 아니라 (한국당과) 내통한 것"이라고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접 나서서 (정보 유출자를) 색출하고 책임을 물어라"라고 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검찰총장이 이 사태와 관련해 문제를 저지른 사람을 색출하지 못하면 그 직위를 유지하기 힘들 것"이라고도 했다. 헌법과 법률에 따라 임기(2년)가 보장된 검찰총장을 조기 교체할 수도 있다고 압박한 것이다. 그러나 민주당 지도부는 조 장관이 검사와 통화한 사실 자체에 대해선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외압'은 거론하지 않고 '외압 누설'만 문제 삼은 것이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페이스북에서 "한때 국가 권력의 흉기였던 그 흉기가 스스로 지키기로 마음먹었을 때 벌이는 폭주를 지켜봤다"며 검찰을 비판했다.

민주당은 그러면서 28일 열리는 '검찰 개혁 촛불 집회'에 지지층의 참여를 독려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촛불 집회는) 검찰 개혁에 대한 '깨어 있는 시민들의 실천'"이라고 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국민이 다시 촛불을 든 이유는 (검찰) 개혁이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나 민주당 내부에서는 "더 이상 버티기 어렵다"는 말도 나온다. 한 초선 의원은 "안 그래도 힘든데 조 장관이 안 해도 될 통화까지 해서 사태를 악화시켰다"고 했다. 또 다른 민주당 의원은 "우리가 조국한테 속은 건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든다"고 했다. 이와 관련, 한국당 김학용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목욕탕에서 만난 민주당 의원님이 '조국이 고래 심줄이다, 미치겠다'고 하더라"며 "표 떨어지는 소리가 우수수 들린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황교안 '패스트트랙' 자진출석 "당대표인 내 목 치고 멈추라" 김명지 기자
황교안 "지금 대한민국은 비정상...대통령 잘못 뽑았다가 나라 무너져" 김보연 기자
李총리, 조국 해임건의 용의 묻자 "훗날 제 역할 알 수 있을 것" 김보연 기자
野 "조국 집 압수수색때 남성 있었다" … 李총리 "확인하겠다" 김명지 기자
이재수·변창훈 죽음땐 말없다가… 조국 자택 압수수색엔 "인권" 운운 김정환 기자
李총리 "수색 때 집에 여성만 둘 뿐"이라더니… 조국 측 남자만 셋이었다 정준영 기자
與·친문이 집회로 공격하자… 윤석열, 곧바로 실명 특별메시지로 되받았다 최재훈 기자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조국 지지 교수·변호사 등 겨냥 "위선자들, 구역질 난다" 맹비난 김보연 기자
與 "200만 촛불, 검찰 이겼다" vs 野 "조작정권 이성 잃어" 김보연 기자
"200만" vs "5만"… 여야, '조국 수호' 집회 참가 인원 공방 김보연 기자
집권세력이 '거리 정치'로 법치 위협한다 김동하 기자
진중권 "친구 조국, 도덕성엔 분명 문제 있어" 안준용 기자
'펀드의 핵심' 의혹, 정경심 이번주초 소환 윤주헌 기자
200만명 집결? 모두 서서 집회장 꽉 채워도 최대 13만명 김은중 기자
황교안 "친문들은 검찰 겁박, 文정권은 사법 계엄령 내려" 김명지 기자
"조국수호 與집회, 마오의 홍위병 비슷 지지세력 동원은 독재정권 전형적 수법" 표태준 기자
조국 딸, 서울대 인턴은 집에서 동양대 인턴은 엄마 연구실서 했다 최재훈 기자
정경심 또 페북 해명… 딸의 인턴십 관련 검찰 진술 전면 부인 백윤미 기자
문재인·조국 첫 합작품은 '검찰의 창날' 특수부 축소 박정엽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