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공지영·유시민… 여권 인사들 연일 도 넘은 조국 옹호

조선일보
입력 2019.09.26 03:26

[조국 게이트]

"조국 수사팀 고발 검토는 사실… 정경심, 증거 지키려 하드 교체"
정치권서도 "지나치다" 비판 나와

친여 인사들의 조국 장관 관련 발언

더불어민주당과 친여(親與) 인사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옹호하면서 앞뒤가 안 맞거나 과거 발언과 어긋나는 말을 쏟아내고 있다. 정치권에선 "도를 넘어섰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25일 조 장관 의혹 수사팀을 피의 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하는 문제와 관련, "검토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찰 수사팀 압박용이란 말이 나왔다. 법사위원인 김종민 의원은 "과연 공권력이 할 수 있는 일인가. 윤 총장에게 지휘 책임이 있다고 본다"고 했다.

소설가 공지영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캐릭터, 마치 투견처럼 누구 하나 죽을 때까지 스스로는 안 끝낸다"며 "저 캐릭터는 자신의 오류를 덮기 위해 또 다른 베팅을 일으킨다"고 했다. 그는 입시 비리, 사모펀드 불법 운용 의혹 등에 대한 수사가 '사생활 공개'라는 황당한 주장도 했다. 하지만 공씨는 과거 '국정 농단 사건'에선 최순실씨 딸의 '월 생활비'를 거론했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4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조 장관 아내 정경심씨가 자택과 연구실 PC 하드를 갈아 끼우고 빼돌린 데 대해 "증거 인멸이 아니라 증거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검찰이 '장난'을 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정씨가) 시스템 전체를 복사해서 가지고 있어야 했다"고 했다. 한마디로 검찰이 '증거 조작'을 할 것에 대비했다는 얘기였다. 법조계에서는 "법 상식도 무시한 혹세무민(惑世誣民)의 결정판"이란 반응이 나왔다. 김태규 부산지법 부장판사는 2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법조 경력 20여년에 피의자가 증거를 반출한 것을 두고 증거인멸용이 아니고 증거 보존용이었다는 말은 처음 듣는다"고 했다.

한겨레신문이 이날 "이해찬 당대표가 '부인이 구속되면 조 장관 거취를 심각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고 보도하자, 민주당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자 왜곡 보도"라고 대응했다. 이학영 민주당 의원은 "이제 한겨레, 경향 끊었다. 정신 못 차리면 내가 만든 신문도 버릴 수밖에"라고 했다. 이 의원 측은 "이 의원이 한겨레 창간 주주 운동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