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자위대 관함식에 한국은 아예 초대도 안해

입력 2019.09.25 03:00

중국 해군은 초청하기로

일본 정부가 다음 달 개최하는 해상자위대 관함식에 중국 해군은 초청하고 한국 해군은 참가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야마무라 히로시(山村浩) 해상막료장은 다음 달 14일 일본 수도권 인근 사가미(相模)만 해상에서 열리는 해상자위대 주최 관함식에 한국 해군을 초대하지 않기로 했다고 24일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그는 "초대하기 위한 환경이 충분히 갖추어지지 않았다고 방위성과 자위대가 통합적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해상자위대는 한국 해군이 지난해 12월 (한국 구축함의 일본 초계기에 대한) 화기관제 레이더 조사(照射) 사건의 사실 관계를 인정하지 않고 재발 방지책도 제시하지 않아 한국군을 관함식에 참가시키지 않기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0월 제주에서 열린 국제 관함식에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이 참가하려 했지만, 우리 정부가 자위대 함대기인 욱일기 게양을 인정하지 않은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관함식에는 미국·호주·인도 등 일본의 우방국뿐 아니라 중국도 참가한다. 일본이 관함식에 중국은 초청하고 한국은 배제함에 따라 한·일 관계가 더 악화할 전망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