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정경심 PC반출은 증거 인멸 아닌 보존용"

입력 2019.09.24 20:36 | 수정 2019.09.25 00:00

"정경심 영장 기각되면 검찰 책임… 윤 총장이 멈춰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연합뉴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2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 압수수색 전 컴퓨터를 반출해 증거인멸 의혹에 휩싸인 것과 관련 "증거 인멸이 아니라 증거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시민의 알릴레오 시즌2' 첫 생방송에서 "검찰이 압수수색해서 장난칠 경우를 대비하기 위해 (정 교수가)동양대 컴퓨터, 집 컴퓨터를 복제하려고 반출한 것"이라며 "그래야 나중에 검찰이 엉뚱한것을 하면 증명할 수 있다. 당연히 복제를 해줘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또 정 교수에 대한 검찰 영장이 청구될 수 있다면서 "영장이 기각되면 검찰이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선 "(수사를) 지금이라도 멈춰야 한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국정농단 수사보다 더 많은 인력으로 압수수색까지 했는데 영장이 기각되면 최초 판단이 잘못된 것"이라면서 "그러면 (검찰) 특수부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그는 "검찰이 명분을 세우려면 무죄 나오는 건 나중 문제이고 영장이 발부돼야 할 것"이라며 "기각 확률과 발부 확률을 반반으로 본다"고 했다. 이어 "원래 정상적 국가에선 발부 확률이 0%인데 저는 50%가 있다고 본다"며 "영장이 발부되면 일단 '조국패(敗)'일 것이다. 영장이 기각되면 명백하게 '검찰패(敗)'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게임을 윤 총장이 왜 하냐는 것이다. 지금이라도 멈춰야한다"며 "지금이라도 검사로 돌아가야 한다. 제대로 일했던 검사답게 지금이라도 검사다운 판단을 내려야한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검찰이 정 교수에 대한 공소장 변경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서도 "공소장을 낼 당시 입증할 증거가 전혀 없고,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도 급하게 냈다면 (공소장에 대한) '공문서 허위작성죄'가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검찰이 장난" 막말에 수사 중계까지… 법조계 "유시민, 도 넘었다" 정준영 기자
유시민 "檢, 언론 이용해 정보 수준 낮은 국민 상대로 심리전" 김민우 기자
현직 부장판사 "유시민 '증거보존' 발언은 억지… 이쯤되면 막 가자는 거" 박현익 기자
'정경심 영장' 언급 유시민에 野 "차지철 뺨쳐" "정신줄 놔" 김민우 기자
조국 아들 어제 검찰 소환… 정경심 "가슴에 피눈물 난다" 백윤미 기자
조국, 천안지청서 '2차 검사와의 대화'… 가족 수사엔 묵묵부답 정준영 기자
[속보] 與가 뭐라 해도 윤석열은 끝까지 간다 "조국 수사, 원칙대로 절차 따라 진행할 것" 인천=홍다영 기자
한투 직원 "조국 아들 부탁받고 하드디스크 2개 대신 샀다" 백윤미 기자
조국, 천안지청서 '검사와의 대화'…검찰개혁 행보
조국 아들 24일 비공개 소환...허위 인턴증명서 의혹 조사 정준영 기자
與, 의원에 함구령… '反조국 목소리' 틀어막기 김동하 기자
'조국 찬성' 이후… 정의당 지지율 바른미래에 추월당해 안준용 기자
'짜장면 가짜뉴스'로 난리법석 친 여권·친문 김정환 기자
입학서류 4년 의무 보관인데… 조국 아들 면접점수 실종 미스터리 최원국 기자
'급조' 조국펀드 보고서… 법무부 청문회 준비단이 받아갔다 조백건 기자
조국과의 만찬, '曺 수사 지휘' 한동훈 등 대검 참모 모두 불참 정준영 기자
현장 아니면 알기 힘든 정보를 "취재했다"며… 유시민 조국 압수수색 자세히 묘사, 어디서 들었나 손덕호 기자
조국 아들 합격한 연세대 대학원 3년치 입학생 점수표 '통째로' 실종 윤수정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