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상 해킹 공격, 5년간 1800건… 매년 증가세

입력 2019.09.23 15:04

민주당 박병석 의원에 통일부 자료 제출
민감한 탈북자 정보 등 유출 우려

통일부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 시도가 지난 5년간 총 1800여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이버 공격은 매년 증가세다. 정부의 대북 정책과 북한 이탈주민 개인정보 등 민감한 정보의 유출 우려가 제기된다.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이날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통일부 해킹 및 사이버 공격 시도 탐지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 7월까지 발생한 통일부 사이버 공격은 총 1841건에 달했다. 또 2015년 172건, 2016년 260건, 2017년 336건, 2018년 630건 등으로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2015~2018년 4년 사이 연간 공격 횟수 기준으로 3.6배나 늘었다. 또 올 들어서 7월까지 443건이 추가로 발생했다.

박 의원실은 "올 해 7월말 기준 공격 유형으로는 통일부 PC를 감염시켜 정보를 탈취할 수 있는 악성코드 공격이 전년 동기대비 4.5배 증가했다"며 "탈북자 정보 수집이 가능한 공격유형인 시스템 정보수집은 전년 동기 대비 2.45배 증가한 양상을 보였다"고 했다. 또 "데이터 유출 및 파기를 가능케 하는 웹해킹이 전년 동기대비 11배 급증해 통일부 정보 보안시스템의 취약점을 드러냈다"고 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등 동구권 국가 IP(인터넷 사용자 주소)를 통한 공격이 2015년 2건에서 2019년 7월 35건으로 4년 동안 17.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박 의원실은 밝혔다.

이와 관련 통일부 관계자는 박 의원실에 "통일부는 '통일 사이버안전센터' 운영을 통해 해킹 및 사이버공격을 차단‧방어해 오고 있으며 아직까지 피해 사례는 없다"면서 "외부해킹 세력은 기술과 프로그램이 빠르게 진화하는 반면 정부의 예산은 일률적인 것이 문제"라고 했다.

박병석 의원은 "통일부는 정부의 대북정책, 북한이탈주민 개인정보 등 국가 안보와 직결되는 정보가 많은 부처"라며 "보안관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사이버 공격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