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압수수색에 "검찰이 원칙대로 수사 진행 중"

입력 2019.09.23 10:37

"조국 둘러싼 국민 분노·국가 혼란 임계점 넘어… 文대통령이 잘못 바로잡아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 압수수색과 관련, "검찰이 원칙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압수수색 관련 질문에 "(압수수색한) 그 결과에 대해서는 검찰이 면밀한 검토 분석 후에 판단하리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오른쪽)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오른쪽)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황 대표는 대검찰청 앞에서 진행중인 검찰 수사 반대 집회에 대해서는 "많은 숫자로 검찰의 수사 의지를 꺾으려고 한다면 이것은 정말 우리가 해서는 안될 비민주적 작태"라며 "검찰이 공정하고 바르게 수사할 수 있도록 온 국민들께서 성원해주시고 진심을 모아주셔야 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조국을 둘러싼 국민의 분노와 국가적 혼란이 임계점을 넘어섰고, 친문 세력의 여론 조작과 비이성적 행태들로 국론 분열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현재까지 드러난 각종 혐의만으로도 조국 부부는 구속을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조국 펀드 관련 의혹은 점점 확대되면서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 권력형 게이트로 밝혀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조국이 도저히 물러설 의지가 없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실패한 인사를 국민 앞에 사죄하고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조 장관이 '검사와의 대화'를 연 것에 대해서도 "결국 검찰과 수사팀에 대한 압박, 수사 외압이고 수사 방해가 아니겠는가"라며 "현장의 검사들이 어떤 심정으로 그 자리에 나왔겠는가. 오죽하면 단체 사진 촬영까지 거부했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한국당, 조국 법무장관 직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김보연 기자
조국, 자택 압수수색에 "강제수사 경험한 국민 심정 절실히 느꼈다" 정준영 기자
검찰, 오전 9시 시작해 밤 8시까지 법무장관 집 11시간 뒤졌다… "이례적" 박현익 기자
與 "검찰, 조국 수사 빨리 끝내야", "정경심 소환해 결론내야" 손덕호 기자
조국, 25일 대전지검 천안지청서 두번째 '검사들과의 대화' 임수정 기자
검찰 조국 자택 압수수색…포털서 지지층 "우리가조국이다" 여론전 안상희 기자
한인섭, 朴정권땐 김기춘·조윤선 겨냥해 "혐의 있는데 사퇴 안해" 고성민 기자
"부친 건설사 재직한 적 없다"더니… 회사 등기부등본 '이사 조국' 등재 확인 백윤미 기자
與, 조국 자택 압수수색에 당혹감… "확실한 증거는 없어" 손덕호 기자
황교안 "文·曺·羅 자녀와 동시 특검, 반드시 이뤄져야" 김보연 기자
靑, 조국 자택 압수수색에 "특별한 입장 없다" 박정엽 기자
조국 "딸 인턴십 증명서 발급에 관여? 악의적 보도" 박현익 기자
이해찬 "조국 1달 먼지떨이 수사에도 확실한 결과 없어" 손덕호 기자
[속보] 충북대·아주대 로스쿨도 압수수색… 曺 아들 허위서류 지원 의혹 오경묵 기자
손학규 "자택 압수수색 당한 법무장관이 어떻게 검찰 지휘하나" 김민우 기자
'조국 딸 인턴 논란' 한인섭 "정치적 폭풍 속에 진실이 드러나긴 어려워" 백윤미 기자
檢, 조국 집 압수수색…마침내 曺장관 직접 겨눴다 홍다영 기자
親朴단체 욕하더니… "윤석열 똑바로 해" 검찰청 몰려간 親文 김윤주 기자
[단독] "조국 一家, 가로등업체 지분 11% 공짜로 챙겼다" 김정환 기자
"딸 인턴 관둬, 출입증 공유 불가"… 조국 청문회 해명 뒤집은 KIST 이동휘 기자
[단독] 딸 서울대 인턴증명서 '셀프 발급' 의혹… 검찰, 조국 직접 겨냥해 수사 나섰다 조백건 기자
법원, 조국 집 압수영장 내준 건 검찰 수사 내용 탄탄하단 뜻 조백건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