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에 강풍… 타파, 제주·남부를 할퀴다

입력 2019.09.23 03:00

3명 사망… 직간접 피해 속출
제주 770㎜, 울산 320㎜ 폭우

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22일 제주와 남부 지역에 강한 바람과 함께 물 폭탄이 쏟아지며 피해가 속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10시 기준 부산 남동쪽 약 95㎞ 부근 해상에서 강도 '중'의 소형 태풍으로 시속 57㎞ 속도로 북상해 부산을 지나갔다. 타파는 경남 인근 바다를 통과해 23일 오전 9시쯤 독도 동북 먼바다로 빠져나가 일본 북해도 지역에서 소멸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미지 크게보기
해변까지 떠밀려온 요트 - 강풍을 동반한 17호 태풍 '타파'의 영향권에 들어간 22일 오후 울산 동구 일산해수욕장에 2척의 배가 쓰러진 채로 파도를 맞고 있다. /고운호 기자
강한 비구름을 동반한 타파가 스쳐가면서 큰 피해가 발생했다. 22일 오후 1시 15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항에서 표류된 선박을 인양하려고 나섰던 선장 김모(65)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숨졌다. 앞서 지난 21일 오후 10시 25분쯤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2층 단독주택을 떠받치는 기둥이 붕괴돼 1층에 살고 있던 정모(72)씨가 빠져나오지 못하고 이튿날 오전 7시 45분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지은 지 40년 지난 노후한 건물이라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씨는 이사를 하루 앞두고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오전 10시 50분쯤엔 전남 목포시 한 교회 외벽에서 벽돌 일부가 떨어져 머리를 맞고 쓰러진 이모(55)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불명 상태다.

같은 날 오전 9시쯤 부산 연제구 거제동에서는 오토바이 운전자 김모(64)씨가 강풍에 넘어진 가로등에 부딪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또 오전 9시 55분쯤에는 부산 수영구 한 아파트 자전거 보관소 지붕이 바람에 날려 행인 전모(44)씨가 머리를 다쳤다. 오후 9시 30분 기준 부산소방재난본부에는 피해 신고가 500여건 접수됐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이번 태풍으로 부산 지역에서만 20명의 경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 55분쯤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동대구 분기점에서는 시외버스 1대가 빗길에 미끄러지며 10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포항에서 동대구로 가던 승객 1명이 숨지고 18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미지 크게보기
빗길에 버스 추락… 강풍에 넘어진 공중전화 부스 - 17호 태풍 '타파'의 영향권에 든 22일 곳곳에서 피해가 이어졌다. 이날 오후 4시쯤 경부고속도로 동대구분기점 진출입로에서는 포항을 출발해 동대구로 가던 시외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져 도로 옆 비탈로 추락해 승객 1명이 숨졌다(왼쪽 사진). 전남 여수에서는 강풍으로 공중전화 부스가 넘어져 소방관들이 출동했다. /연합뉴스
제주도에는 시간당 20~30㎜의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서귀포시 서호동의 한 주택에서 태양광 패널이 무너지는 등 100여건에 달하는 피해 신고가 이어졌다. 지난 21일부터 이날 오후 10시까지 제주도 어리목에는 778.5㎜, 울산 매곡에는 324.0㎜의 비가 내렸다.

곳곳에서 정전 피해도 발생했다. 22일 오전 6시쯤 부산 남구 대연동 한 공사장에서 강풍으로 가설물이 쓰러지면서 전선을 건드려 주변 200여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부산·울산·경남·제주 등 전국 9개 지역 1만5890가구가 일시 정전을 겪었다. 오후 11시 기준 이 중 1만3136가구는 복구됐다.

공항과 항만도 일제히 멈췄다. 일부 교량과 도로의 통행도 통제됐다. 제주공항이 이날 오후 4시까지 항공편 전편을 취소하는 등 김해·김포·인천공항 등 전국 11개 공항에서 256편이 결항됐다. 목포~제주 간 여객선 등 94개 항로의 여객선 130척이 뜨지 못했다. 부산시와 경남 거제시를 연결하는 해상 교량 거가대교는 22일 오전 11시부터, 사하구 을숙도대교는 이날 오후 4시부터 강풍으로 인해 통행이 제한됐다. 제주시 방선문 계곡 진입로는 폭우에 침수돼 차량 운행이 전면 통제되는 등 전국 22곳의 도로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타파가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면서 올해는 1976년 이래 43년 만에 6개의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끼치게 됐다. 7개의 태풍을 겪었던 1950년과 1959년에 이어 역대 셋째 기록이다. 아직 북태평양 고기압이 한반도 인근에 강하게 자리하고 있어 이후에도 가을 태풍이 한 차례 더 올 수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