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역대급 강수·강풍 몰고오나...'최대 600㎜ 폭우'

입력 2019.09.20 19:55

제 17호 태풍 ‘타파’가 강한 비와 거센 바람을 동반하며 한반도를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0일 "제 17호 태풍 타파는 21~23일 제주도 동쪽해상을 지나 경남해안 인근 해역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며 "시간당 50㎜ 이상, 최대 400㎜ 이상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최대 풍속이 104km/h, 중심기압 980hPa(헥토파스칼)에 달하는 중형 태풍 타파는 20일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km 부근 해상에서 2km/h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22일 오후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기상청 제공
타파는 28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을 통과하면서 점차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하고,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빠르게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타파가 22일 오후 제주도 동쪽해상을 통과해 22일 밤에서 23일 새벽 사이에 대한 해협을 지날 것으로 봤다.

기상청은 타파가 폭우와 강풍을 동반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에 따르면 21~23일 제주도에는 150~400㎜의 많은 비가 내리고, 특히 제주도 산지에서는 최대 600㎜ 이상이 내리겠다. 같은 기간 경상 동해안은 400㎜, 강원 영동·경상도·전남·울릉도·독도 등은 100~300㎜의 비가 내리겠다.

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충북·충남 남부·전북에서 30∼80㎜의 강우량이 예상되며, 일부 지역에는 120㎜ 이상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충남 북부에서는 10∼40㎜가 예보됐다.

거센 비 뿐만 아니라 강한 바람도 주의할 필요가 있겠다. 21∼23일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및 도서지역에서는 최대순간풍속 35∼45m/s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15∼30m/s의 강풍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제 17호 태풍 ‘타파'는 바람의 강도에서 2016년 '차바'와, 강수량에서는 2018년 '콩레이'와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해안가 침수나 하천 범람, 시설물 피해 등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강풍에 따른 해안가 안전사고 및 양식장 피해, 풍랑 등에도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태풍 '타파' 북상… 주말 예정됐던 야외행사들 줄줄이 취소 부산=박주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