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보좌관에 김미경…靑서 호흡맞추고 청문회서 가족문제 대응

입력 2019.09.20 10:14 | 수정 2019.10.25 15:35

민변 출신·文캠프…日강제징용 배상 판결 끌어내기도
靑서 같이 근무, 청문회 신상관리 맡은 뒤 국장급 보임

조국 법무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청문회 준비단에 합류해 지원사격을 했던 김미경(44·사법연수원 33기·사진) 변호사가 법무부 장관정책보좌관에 임명됐다. 김 변호사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으로 조 장관과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호흡을 맞췄다.

법무부는 20일자로 장관정책보좌관에 청와대 민정수석실 법무행정관 출신인 김 변호사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민변 출신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속했던 법무법인 해마루에서 일하며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대리해 일본 전범 기업들로부터 배상금을 배상받는 판결을 끌어낸 바 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 뛰어들었고, 이 인연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법무행정관에 발탁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변호사가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할 때 민정수석이 조 장관이었다.

김 변호사는 조 장관이 법무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직후 청와대에 사표를 던지고 곧장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합류했다. 준비단 내부에서는 신상팀장을 맡아 당시 조 후보자를 보좌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족 관련 의혹 등 내밀한 문제를 맡는 만큼 후보자의 복심이라는 평가가 청문회 준비단 주변에서 나왔다. 일각에서는 김 변호사가 법무부 간부로 정식 임명되기도 전에 청문회 준비 업무를 주도하는 것을 놓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또 당시 조 후보자가 장관으로 임명될 경우 장관정책보좌관으로 임용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많았다.

법무장관은 2명의 장관정책보좌관을 둘 수 있다. 1명은 고위공무원, 다른 1명은 3~4급 처우다. 김 변호사의 직급은 일선 부처 국장급 간부인 고위공무원단 나급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2명의 장관정책보좌관 가운데 한 자리를 검사, 다른 한 자리를 외부 인사 출신으로 채워왔다. 전임 박상기 장관 때 정책보좌관으로 일한 이종근 인천지검 2차장검사는 현재 조 장관이 취임 직후 구성한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 부단장으로 합류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