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본인이 설립 관여한 펀드운용사 있다고 했다"

입력 2019.09.20 03:18

[조국 파문]
- 조국 5촌 조카는 투자 물색, 조국 아내는 물주 역할 의혹
증권사 직원 진술… "정씨, 여기로 주식 판 돈 넣는다며 상담"
5촌 조카, 朴탄핵직후 "확실한 사업 3개 있다"며 업체 찾아다녀
업체 "훗날 보니 2차전지·와이파이 등 文정부 국정과제였다"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一家)가 14억원을 투자한 '조국 펀드' 운용사는 코링크PE다. 검찰은 이 회사의 실질적 대표는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구속)씨, 또 실소유주는 조 장관 아내 정경심씨라고 판단하고 있다. 정씨는 2016년 2월 이 회사가 세워질 때 차명으로 설립 자금 5억원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링크PE를 고리로 두 사람이 긴밀한 '협업'을 했다는 판단이다. 정씨는 코링크PE에 돈을 대고, 조씨는 코링크PE 가치를 높이려고 2차 전지 사업 등 현 정권이 미는 사업에 진출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최근 정씨가 코링크PE 설립에 직접 개입했다는 진술을 추가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씨 자산관리인이었던 증권사 직원 김모씨를 통해서다. 김씨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정씨가 남편(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2017년 5월쯤 찾아와서 '내가 설립부터 관여했던 사모펀드 운용사가 있다. 남편이 청와대를 가면 주식을 팔아야 하니 그 돈도 이곳에 넣으려 한다. 방편을 알아보라'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정씨가 그때 말했던 '사모펀드 운용사'가 코링크PE라는 걸 뒤늦게 알게 됐다"고 말했다고 한다.

자본시장법은 펀드의 투자와 운용을 분리하도록 하고 있다. 그런데 정씨는 자기가 설립 자금을 댄 펀드 운용사에 10억원이 넘는 투자(조국 펀드)까지 했다. 사실상 본인이 투자와 운용에 다 개입한 것으로 볼 수 있어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크다. 남편인 조 장관이 이런 사정을 알고 관여했다면 공직자의 직접투자를 금지한 공직자윤리법 위반이 될 수 있다.

이렇게 설립된 코링크PE를 거점으로 조범동씨는 공격적인 투자를 했다. 그런데 투자하거나 인수한 업체에 공통점이 있었다. 현 정부의 100대 국정 과제 안에 포함된 분야와 관련된 업체에 집중 투자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관련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전자기기 부품을 생산하는 A업체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들은 조사에서 "조씨가 2017년 3월 찾아와서 '확실히 좋은 사업이 3개 정도 있다. 자금이 60억~70억원 정도 있는데 A업체를 인수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되고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이 유력시되던 시기였다. 조씨는 현 정권 출범 후 조 장관이 민정수석이 된 뒤 "민정수석이 내 5촌 형"이라며 둘이 같이 찍은 사진을 업체 관계자들에게 보여주기도 했다고 한다.

A업체 인수는 성사되지 않았다. 조씨와 인수 문제를 논의했던 이 업체 관계자는 본지에 "조씨가 '확실한 사업' 운운하며 큰 자신감을 보이길래 그때도 의아했다"며 "옆에서 지켜보니 그가 말한 '3개의 확실한 사업'이 2차 전지, 공공 와이파이, 가로등 점멸기 사업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했다. 이 세 사업은 현 정부에서 100대 국정 과제에 포함됐다.

조씨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조국 펀드'를 통해 2017년 8월 가로등 점멸기 생산 업체인 웰스씨앤티를 인수했다. 코링크PE는 또 이 업체를 통해 작년 6월 서울시 공공 와이파이 사업에 진출했다. 특히 코링크PE는 2차 전지 사업에 거의 '올인'하다시피 했다. 코링크PE가 투자한 WFM, IFM 같은 회사는 모두 2차 전지 업체다. 문 정부의 국정 과제가 발표되기도 전에 조씨가 국정 과제 사업을 노렸던 정황들이 드러나면서 검찰은 조 장관 부부의 개입 여부를 살피고 있다.

한편 검찰은 이날 60억원대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잉크 제조 업체인 큐브스(현 녹원씨앤아이) 정모 전 대표를 구속했다. 그는 작년 5월 한 식당에서 열린 민정수석실 회식에 참석해 당시 민정수석이던 조 장관과 민정수석실 행정관이던 윤모 총경이 어깨동무를 한 사진을 찍어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정씨가 조 장관 측에 투자 관련 정보를 줬는지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