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재 고교때 사진 단독입수]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이춘재… 10건 터질 당시 화성 살았다

입력 2019.09.20 03:01 | 수정 2019.09.20 08:09

1986~91년 내내 거주 확인
李, 경찰에 혐의 전면 부인

고등학교 시절 이춘재(왼쪽), 사건당시 몽타주
고등학교 시절 이춘재(왼쪽), 사건당시 몽타주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확인된 이춘재(56)는 사건 발생 당시 현장 근처에 살고 있었다. 그는 이 사건의 주요 무대인 경기 화성시 진안리에서 태어나 자랐으며, 10건의 사건이 발생한 1986~1991년에도 내내 거주했다. 이에 따라 이씨가 본인의 DNA가 검출된 3건은 물론 다른 일련의 범행에도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씨는 경찰의 1차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19일 본지가 이씨의 본가가 있던 화성시 진안동(옛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일대와 이웃 주민들을 취재한 결과, 그는 고향인 이 마을에서 태어나 20대 후반인 1990년대 초까지 살았다. 화성 사건 10건 가운데 모방 범죄로 범인이 검거된 8차 사건을 제외한 9건 중 6건은 당시 태안읍 관내에서 발생했다. 특히 2차, 6차 사건은 이씨가 살던 마을인 진안리의 농수로와 야산에서 피해자가 발견됐다.

경찰은 이날 사건 10건 가운데 3건의 증거품에서 DNA가 검출됐다고 확인했다. 또 이씨를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으나 "대상자는 이모씨이고, 50대이고, 교도소에 수감돼 있다"고 밝혔다. 이씨는 1994년 1월 충북 청주에서 집에 놀러 온 처제 이모(당시 20세)씨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스치기만 해도 잡힌다"… 화성연쇄살인범 찾은 DNA 분석기술 박소정 기자
이춘재, 처제 살해 때도 경찰에 '오리발'..."강압 수사로 허위 자백" 안산=권오은 기자
'개구리소년' 사건도 재수사… 민갑룡, 유골 발견 현장서 공식화 박상현 기자
이춘재, 2차 조사서도 화성연쇄살인 혐의 부인… 3차 조사 권오은 기자
"범인확인 소식에 전율… 처벌 못하는게 분해… 밤새 제대로 못 자" 윤수정 기자
91년 실패했던 DNA 분석… 30년前 속옷서 25일만에 해결 곽래건 기자
교도소서 가구 기능사 따고 입상도… '1급 모범수' 이춘재 안별 기자
이춘재, 29년 前 '9차 화성 사건' 피해자 속옷서 꼬리 잡혔다 수원=권오은 기자
'처제 살인'으로 감옥 간 이춘재, 범행 형태 '화성사건'과 판박이? 수원=박소정 기자
'88년 화성 살인범'과 이춘재B형과 O형, 혈액형 달라…그런데 왜 이춘재가 범인일까 수원=권오은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 큰 성과 올리고도 입 다문 경찰, 왜? 수원=권오은 기자
[단독] 부산교도소 관계자 "이춘재 1급 모범수… 뉴스 보고도 담담" 김우영 기자
화성연쇄살인 용의자는 56세 이춘재… 88년 경찰 몽타주 나이 24~27세와 일치 수원=권오은 기자
화성연쇄살인범 '그놈', 5·7·9차 사건 속옷 DNA와 일치 화성=권상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