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상정원·북카페… 부산역 광장의 변신

입력 2019.09.20 03:01

지하1층·지상2층 복합공간 '부산 유라시아 플랫폼' 개관

옥상정원·북카페… 부산역 광장의 변신
부산역 광장이 청년 스타트업의 공동 사무실과 북카페, 옥상 정원이 들어선 복합 공간으로 변신했다.

부산시는 "유라시아 대륙을 향한 기점으로서 부산역의 상징성을 살려 역 광장을 미래 100년을 위한 공간으로 새단장했다"고 19일 밝혔다. 부산시는 부산역 광장에 '부산 유라시아 플랫폼〈사진〉'이라는 새 이름을 붙이고 이날 '부산 유라시아 플랫폼' 개관 및 명명식을 열었다.

부산 유라시아 플랫폼은 1만6662㎡ 면적의 부산역 광장 중 부산역사 쪽 4000여㎡ 부지에 지하 1층·지상 2층, 연면적 4790㎡ 규모로 조성됐다. 1층엔 청년 스타트업, 공동 사무실, 메이커 스페이스(시제품 제작실), 회의실 등으로 쓰일 11개 공간과 관리실, 방재센터, 경찰지구대가 들어선다. 11개 공간은 각 115~215㎡ 규모다. 2층엔 관광안내센터, 북카페 등 사무실 3곳과 옥상 정원 등이 생긴다. 건물 중앙 부분은 1, 2층 모두 부산역과 연결되는 통로로 쓰인다. 권영수 부산시 도시재생정책과장은 "열차에서 내려 역 바깥으로 나올 때 원도심 산복도로에서 도시를 내려다보는 느낌이 들도록 유라시아 플랫폼을 설계했다"고 말했다. 또 역 광장 중 건물 외 부분은 조경을 새로 하고 깔끔하게 정비해 버스킹(길거리 공연) 등 시민들의 문화 향유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