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쌀포대 제작 도중 北이 수령 거부"… 예산 8억 날려

입력 2019.09.18 13:24 | 수정 2019.09.18 13:49

"돼지열병 협력 北에 제안했지만 잘 이뤄지지 않아"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 참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 참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8일 북한이 우리 정부가 지원하겠다는 쌀 수령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 통일부가 대북 지원을 위한 쌀 포대를 제작해 예산을 낭비했다는 지적에 "포대 제작 중에 (북한이 국내산 쌀 수령을 거부하는) 상황이 발생했다"면서 "(포대 제작을) 중단할 수 있는지 검토했지만 중단한다고 해도 비용이 들어가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40㎏짜리 쌀 포대 130만 장 제작에 예산 8억원을 집행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북한이 쌀을 수령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산 쌀 전달을 위한 사업관리비용 명목으로 우리 정부가 유엔세계식량계획(WFP)에 송금한 1177만 달러를 회수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엔 "WFP 쪽에서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해서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국내산 쌀을) 받지 않겠다고 한 것은 아니다며 "최종적인 판단을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WFP와 협의하고 있으며, 만약에 (안 받기로) 결론이 나면 회수 가능한 비용"이라고 했다.

김 장관은 최근 접경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해 "(북한에) 방역 협력을 제안했는데 긴밀하게 협력이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했다. 김 장관은 '북한 내 돼지열병 발생 관련 데이터가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김재경 의원의 질의에 "정확하지는 않고 세계동물보건기구(OIE)라는 국제기구와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돼지열병이 북한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에 대해선 "농림축산식품부와 협의하고 있다"며 "야생 멧돼지 경로와 관련해 여러 조치를 취했는데, (북한에서 확산했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추가적인 방역 차원에서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 면밀하게 관계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