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재산 공개 "아파트 2채·빌라 2채·전원주택 1채…부족하게 느껴"

입력 2019.09.18 09:48 | 수정 2019.09.18 11:04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함소원과 진화의 재산이 공개되어 화제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재무 설계를 위해 상담사를 찾은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함소원은 재산에 크게 관심이 없는 남편이 걱정되어 함께 재무 전문가를 찾았다. 함소원은 재무설계사에게 "종잣돈이 있어야 제대로 된 투자를 할 수 있는데 현금이 별로 없다"며 "돈을 모으면 부동산에 투자를 하는데, 어떻게 하면 7% 정도의 수익을 내는 것이 고민"이라고 했다.

함소원은 아파트 2채, 빌라 2채, 전원주택 1채를 보유하고 있었다. 4채는 경기도권에 위치하고 있었고, 1채는 서울 방배동에 있는 아파트였다. 반면 진화의 재산은 3000만원과 함소원이 관리하는 임대료가 전부였다.

함소원은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제 느낌에 너무 적다고 느낀다"며 "미스코리아 시절부터 돈을 모으는 재미로 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 중국 친구들을 보면 한국에 와서 건물을 사고 간다"며 "위험한 상황을 내가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이 있어 불안하다"고 덧붙였다.

재무설계사는 함소원에게 "스스로를 불안하게 하는 것 같은데, 투자 전략을 바꿔야 한다"며 "종잣돈을 늘리는 건 능사가 아니다"고 말했다.

재무설계사는 "(진화는) 쇼핑을 통해 경제적인 관점을 얻기도 한다"며 "돈을 쓰면서 돈 버는 방법을 알려주겠다"고 했다. 그는 "3000만원 중 1000만원은 사고 싶은 것을 사라. 1000만원을 통해 그 이상을 벌 수도 있는데 그러면 이득이다. 나머지 2000만원은 여러 가지 투자 전략을 섞어 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함소원과 진화는 18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지난해 결혼해 같은해 딸을 얻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