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크' 자처했던 존슨 英 총리, 겁쟁이였네

입력 2019.09.18 03:00

"反브렉시트 시위 목소리 싫다" 정상회담 기자회견 참석 안해
룩셈부르크 총리, 단독 회견 "시위대와 소통도 중요" 비판

16일(현지 시각) 룩셈부르크 총리 공관 정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그자비에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가 질문을 받고 있다. 베텔 총리의 오른쪽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자리는 비어 있다.
16일(현지 시각) 룩셈부르크 총리 공관 정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그자비에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가 질문을 받고 있다. 베텔 총리의 오른쪽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자리는 비어 있다. /AP 연합뉴스

16일 오전(현지 시각)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룩셈부르크 총리 공관 안에서 정원 방향으로 걸어나왔다. 그자비에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와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갖기 위해서였다. 활짝 웃으며 정원을 걷던 존슨은 갑자기 휙 돌아서서 공관 안으로 다시 들어가 버렸다. 담벼락 너머에 있던 수백명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반대 시위대가 일제히 그에게 야유를 보냈기 때문이다.

급히 존슨을 뒤쫓아 공관 안으로 되돌아간 베텔 총리는 잠시 후 굳은 표정으로 혼자 다시 정원으로 나왔다. 그러고서 혼자 연단 앞에 섰다. 존슨이 시위대가 싫다며 기자회견을 끝내 거부한 것이다. 베텔은 "시위는 민주주의 체제에서 권리이므로 소통하고 듣는 것도 중요하다"며 작정하고 존슨을 비판했다. 룩셈부르크 총리실은 존슨의 연단을 치우지 않고 그대로 뒀고, 베텔은 손가락으로 존슨의 빈자리를 가리키며 말을 이어갔다. 그는 "존슨은 정치적 이익을 위해 국민의 미래를 볼모로 잡을 수 없을 것"이라며 "영국인들의 앞날은 그에게 달려 있다"고 했다.

베텔은 전날 존슨이 영화 캐릭터 '헐크'에 스스로를 빗대 브렉시트를 반드시 달성하는 힘을 보여주겠다고 큰소리친 것도 비판했다. 그는 "브렉시트는 배우나 캐릭터에 빗대기에 너무 심각한 문제"라며 "(EU와) 브렉시트 합의를 하기 위해서는 단순한 말 이상의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말을 마친 베텔에게 박수가 쏟아졌다. 유럽에서 가장 작은 나라인 룩셈부르크에서 영국 총리가 톡톡히 망신을 당한 것이다.

영국 언론들은 존슨에게 '겁쟁이'라며 융단폭격을 가했다. 일간 인디펜던트는 "'헐크'를 자처한 존슨은 기자회견장에 나오기에는 너무 겁쟁이였다"고 했다.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에서 헐크를 연기한 미국 배우 마크 러펄로는 "존슨은 헐크가 오직 착한 일을 위해서만 싸운다는 사실을 잊었나 보다"며 "광기는 멍청하고 파괴적일 수 있다"고 했다.

이날 영국 총리실은 시위대의 야유가 너무 크게 들린다며 기자회견장을 조용한 곳으로 옮기자고 룩셈부르크 측에 요청했다. 하지만 마땅한 다른 장소가 없다는 답변이 돌아오자 영국 측은 실내에서 소수의 기자들만 추려서 진행하자고 했다. 룩셈부르크 측이 "그건 공평하지 않다"고 거부하자 존슨은 기자회견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존슨은 BBC 인터뷰에서 기자회견을 거부한 데 대해 "시위대가 소란스러워 우리의 쟁점이 흐려질 것으로 생각했던 것"이라며 "룩셈부르크 총리가 공정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날 존슨은 베텔과의 회담과 별도로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과 만나 새로운 브렉시트 합의안을 협의했지만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