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황교안 삭발은 대권놀음… 존재감 확인 위한 것"

입력 2019.09.16 20:04 | 수정 2019.09.16 22:21

황교안 한국당 대표 삭발에 논평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청와대 앞에서 삭발식을 하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지지자 결집을 위한 대권놀음", "존재감 확인을 위한 삭발"이라고 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금은 분열과 혼란을 일으킬 것이 아니라 민생과 경제를 챙겨야 할 시점"이라며 "장외투쟁과 단식, 이제 삭발까지 이어지는 정쟁을 반길 국민은 없다"고 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에게는 국회라는 공간에서 일하고 투쟁할 권한이 있으나 자유한국당은 이미 합의된 20대 국회의 마지막 정기국회 첫 일정마저 거부하고 있다"면서 "그저 정쟁을 위한, 혹은 존재감 확인을 위한 삭발로밖에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황 대표 삭발은) 오로지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기 위한 정쟁의 수단", "자신의 지지자 결집을 위한 대권놀음"이라고 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이 조 장관을 '피의자'라고 하면서 국회 본회의 원내교섭단체 대표 연설 참석에 반대한 것에 대해서도 "조국 장관은 피의자가 아니다. 이는 문재인 정부를 흠집 내기 위한 정쟁에 불과하다"고 했다. 그는 "황 대표의 삭발투쟁의 명분은 무엇인가"라며 "제1 야당의 대표가 삭발을 통한 '정치쇼'를 강행 할 때가 아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