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펀딩' 유준상, 데프콘X개코X비와이와 '태극동지회' 결성

입력 2019.09.14 11:41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같이 펀딩' 유준상이 낯선 이들과 함께 기차에 몸을 싣는다. 교집합이 크게 없어 보이는 힙합 래퍼 데프콘, 개코, 비와이와 함께 어딘가로 향하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같이 펀딩'(연출 김태호 현정완) 5회에서는 유준상이 대한민국 힙합계를 대표하는 래퍼 데프콘, 개코, 비와이와 함께 기차를 타고 어딘가로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들은 아주 특별한 태극기함을 만들기 위해 유준상이 스승이자 아버지처럼 모시는 분을 찾아 경주로 향했다.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기차에 도란도란 모여 앉은 유준상과 래퍼 3인의 모습이 담겼다. 첫 만남에 어색함이 줄줄 흘렀던 것도 잠시, 이들은 뜻밖의 공통분모로 금방 가까워졌다고.
알고 보니 개코와 비와이는 유준상처럼 나라를 향한 진심을 자신의 주 무대인 음악 장르에서 표현해왔던 것. 데프콘은 태극기함 프로젝트 초점 집단 면접 조사에 참여한 인연이 있었다. 이처럼 뜻밖의 공통분모를 발견한 이들은 유준상을 중심으로 급(?) '태극동지회'를 결성했다.
사진 속 유준상은 자신과 공통분모를 가진 래퍼들의 매력에 흠뻑 빠져든 눈치다. 두 아들 덕분에 평소 힙합을 좋아했다고 밝힌 유준상은 래퍼 동지들에게 태극기함을 더 널리 알릴 수 있는 노래를 제작해 보자고 제안했다고. 반면 갑작스러운 유동지 유준상의 빅픽쳐(?)에 당황한 래퍼들은 음악 이야기가 나오면 화제를 다른 곳으로 돌렸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더불어 공개된 사진에는 자연과 어우러진 한적한 장소에서 그네에 오손도손 앉아 있는 태극동지회 4인방의 모습이 포착됐다. 편안하고 밝은 표정의 유준상과 다소 당황한 웃음을 지은 개코, 비와이의 모습이 대조적이라 웃음을 자아낸다. 유준상은 방문하는 장소마다 "영감이 떠올랐니?"라며 영감을 주입하는 것은 물론이고 급기야 동지들에게 음악 작업을 위한 역할을 배분해주는 치밀함까지 선보였다고.
유준상의 남다른 열정에 예능 베테랑 데프콘도 놀랐을 정도. 태극동지회 멤버 중 유일하게 유준상과 오래 알고 지냈다고 밝힌 데프콘은 "어제까지 유준상이라는 음료수의 뚜껑만 열었었구나. 엄청나다"라고 감탄했다는 전언. 또 데프콘은 유준상의 노래 열정에 모든 리액션이 정지된 모습으로 큰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유준상과 태극동지회의 웃음 만발 신선 케미스트리는 '같이 펀딩' 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