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100세 이상 인구 7만명 첫 돌파…1년 새 1천453명 증가

  • 연합뉴스
입력 2019.09.14 10:17 | 수정 2019.09.14 10:18

급증 추세…1981년 1천명, 1998년 1만명, 2015년 6만명 넘어

70세 이상 노인 비율이 20%를 넘는 초고령사회인 일본에서 100세를 넘는 인구가 처음으로 7만명을 돌파했다.

14일 일본 후생노동성이 '경로의 날'(9월 16일)을 앞두고 발표한 초고령자 인구 통계에 따르면 일본 전역의 100세 이상 인구는 7만1천238명으로, 지난 1년 새 1천453명이 늘었다.

일본의 100세 이상 인구는 1971년 이후 49년째 증가해 해마다 사상 최다치를 경신하고 있다. 성별로는 여성이 88.1%(6만2천775명)를 차지해 압도적으로 많다.

일본 정부는 1963년부터 100세 이상 초고령자 통계를 잡고 있다. 이 통계를 뽑기 시작한 첫해에 153명이던 100세 이상 인구는 1981년 1천명을 넘어섰다. 이어 1998년 1만명, 2012년 5만명, 2015년 6만명을 돌파하는 등 해마다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에도 연간으로 따져 100세가 됐거나 될 수 있는 사람이 작년보다 4천764명 많은 3만7천4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일본 국립사회보장인구문제연구소는 의료기술의 발달 등에 힘입어 오는 2029년이 되면 100세 이상 인구가 18만명을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100세를 맞는 국민에게 총리 명의의 축하장과 함께 기념품으로 은배(銀杯)를 증정한다.

일본인의 평균수명은 2018년 기준으로 여성이 87.32세, 남성이 81.25세다. 현재 일본 내 최고령자는 후쿠오카(福岡)에 거주하는 다나카 가네(田中力子·116) 할머니다.

1903년 1월 출생으로 '세계 최고령' 기네스 기록까지 보유한 다나카 할머니는 지난 11일 후쿠오카시장이 경로의 날을 맞아 보낸 꽃다발을 받으면서 "죽을 생각이 없다"고 싱글벙글한 표정을 지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남성 최고령자는 니가타(新潟)현 조에쓰(上越)에 거주하는 와타나베 지테쓰(渡邉智哲) 옹으로 112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