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부, 북한 관련 3개 해커그룹 제재

입력 2019.09.13 23:54 | 수정 2019.09.14 01:16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12일(현지시각) 북한 관련 3개 그룹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이날 로이터는 미국 OFAC가 북한의 지원을 받는 3개 해킹그룹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미 재무부는 "이들 해킹 그룹이 불법적 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 지원을 위한 사이버공격을 저질러왔다"고 했다.

OFAC가 제재 대상으로 적시한 3개 해킹그룹은 '라자루스 그룹', '블루노로프', '안다리엘'이었다. OFAC는 "이들은 미국과 유엔의 제재대상이자 북한의 중요 정보당국인 정찰총국의 통제를 받고 있다"고 했다.

이 중 라자루스 그룹에 대해선 2017년 12월 발생한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에 연루됐다고 설명했다. 당시 미국과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영국은 랜섬웨어 공격배후로 북한의 소행이라고 공개 지목했다. 또 OFAC는 "라자루스 그룹은 또한 2014년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사이버 공격에도 직접적 책임이 있다"고 했다.

이어 OFAC는 안다리엘은 2016년 9월 한국 국방장관의 개인 컴퓨터와 국방부 인트라넷에 침투했다 포착되는 등 한국 정부와 군에 정보 수집 목적의 악성 사이버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OFAC는 블루노로프와 안다리엘이 라자루스 그룹의 하위 조직이라고 지목했다.

시걸 맨델커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불법 무기·미사일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사이버 공격을 자행해온 북한 해킹그룹들에 조치를 취한다"며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를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의 사이버공격 활동에 대한 첫 제재로 지난해 9월 북한 국적 해커 박진혁을 기소한 바있다. 박진혁도 라자루스 그룹의 멤버로 2014년 소니픽처스 해킹과 2017년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 등에 가담한 혐의를 받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