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경 정체, 절정 지났다…부산→서울 5시간50분

  • 뉴시스
입력 2019.09.13 19:44


                '고향으로 가는 길'
'고향으로 가는 길'
추석인 13일 오후 귀경·귀성 차량 행렬이 이어지면서 절정에 이르렀던 고속도로 정체가 차츰 해소되고 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양방향 5시간대로 이동이 가능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승용차로 요금소를 출발할 때 도착까지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5시간30분 ▲서울~대구 4시간30분 ▲서울~광주 4시간30분 ▲서울~대전 2시간30분 ▲서울~강릉 3시간10분 ▲서울~울산 5시간 ▲서울~목포 4시간20분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5시간50분 ▲대구~서울 4시간50분 ▲광주~서울 5시간30분 ▲대전~서울 3시간30분 ▲강릉~서울 3시간20분 ▲울산~서울 5시간30분 ▲목포~서울 6시간 등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6~7시께 시작된 지방방향 정체는 오후 3~5시 사이 절정에 이르렀다. 해소는 늦은 오후인 11시~자정께 될 것으로 보인다.서울방향 정체는 오전 8~9시 사이 시작돼 오후 3~5시 최대치를 찍었다. 하루가 지나도록 완전히 해소가 안 돼 오는 14일 오전 3~4시께야 길이 뚫릴 전망이다.

오후 6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한남나들목~서초나들목 5㎞, 네이버~신갈분기점 7.5㎞, 신사교~옥산휴게소 14.3㎞, 남이분기점~남청주나들목 7.3㎞, 옥천휴게소~영동1터널 12.6㎞, 칠곡물류나들목~오산교 6.7㎞, 통도사나들목~석계4교 10.7㎞, 노포나들목~만남의광장 5.1㎞ 구간 등이 정체다.

서울 방향도 영동나들목~영동1터널 10.4㎞, 남이분기점~옥산휴게소 8.3㎞, 천안분기점~안성휴게소 36.2㎞, 판교나들목~서초나들목 11.4㎞, 반포나들목~한남나들목 2.7㎞ 구간 등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 상신2교~서해대교 13.9㎞·서울 방향 당진분기점~행담나들목 19.9㎞, 비봉나들목~매송나들목 5.4㎞, 광명역나들목~금천나들목 7.8㎞ 구간 등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는 중이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 마장분기점~호법분기점 2.8㎞, 진천나들목~증평나들목 12.3㎞·하남 방향 진천터널~백곡천교 4.2㎞, 일죽나들목~송도교 13.4㎞, 호법분기점~이천휴게소 5.1㎞, 곤지암나들목~산곡분기점 17.5㎞ 구간 등에서 정체가 나타난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여주휴게소~상활교 3.2㎞, 호법분기점~용인휴게소 17.1㎞, 동군포나들목~안산분기점 8.7㎞, 군자분기점~서창분기점 7.3㎞·인천 방향 서창분기점~월곶분기점 6.3㎞, 안산분기점~둔대분기점 5.7㎞, 호법분기점~이천나들목 5.9㎞ 구간에서 차량이 거북이 걸음 중이다.

서울외곽순환도로 구리 방향 일산나들목~노오지분기점 9㎞, 계양나들목~송내나들목 5.4㎞, 판교분기점~성남톨게이트 4.1㎞, 서하남휴게소~상일나들목 5.4㎞, 별내나들목~호원3교 8.5㎞ 구간 등이 막혀 있다.

일산 방향도 송추나들목~호원3교 6.5㎞, 구리나들목~상일나들목 8.1㎞, 판교분기점~청계터널 6.1㎞, 시흥톨게이트~송내나들목 6.7㎞, 양주톨게이트~송추나들목 6㎞ 구간 등에서 차량이 느린 속도로 움직이고 있다.

이 외에도 경인고속도로, 광주대구고속도로, 광주원주고속도로, 남해고속도로, 논산천안고속도로 등 전국 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는 중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622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 나가는 차량은 5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47만대로 예측됐다.

도로공사는 "추석 당일이라 고속도로 교통량이 가장 많을 것으로 보인다"며 "성묘나 친지 방문 및 귀경·귀성 차량이 혼재해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양방향 혼잡이 극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외곽고속도로의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며 "휴게소 출입구의 혼잡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