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미·중 무역갈등 2020년 세계 GDP 0.8% 감소"

입력 2019.09.13 17:02 | 수정 2019.09.13 17:07

국제통화기금(IMF)이 미국과 중국의 관세 때문에 2020년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0.8%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IMF는 올 초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내년 전 세계 국내총생산이 0.5% 떨어질 것이라고 봤다. 전망을 더 부정적으로 바꾼 셈이다.

AP·연합뉴스 제공
AP·연합뉴스 제공
12일(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게리 라이스 IMF 대변인은 미·중 무역 전쟁이 2007∼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라이스 대변인은 "미·중 무역 전쟁이 위협에서 멈추지 않고 세계 경제의 역동성을 짓누르기 시작했다"고 했다.

또 그는 "미·중 무역 전쟁이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을 일으키고 기업 신뢰도와 투자, 교역을 약화하는 긴장을 만들어내 전 세계의 경제활동이 억눌리고 있다"고 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를 예상하느냐는 질문에는 선을 그었다. 라이스 대변인은 "IMF의 기준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로이터는 다만 IMF가 경기가 매우 불안정하다거나 매우 취약하다는 표현을 썼다고 보도했다.

IMF는 다음 달 수정된 경제 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