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돈 안 갚아" 고흥서 지인 살해 60대 체포...영장 방침

입력 2019.09.13 14:39

빚 문제로 다투다 흉기로 지인을 살해한 혐의로 60대가 경찰에 체포됐다.

일러스트=정다운
일러스트=정다운
전남 고흥경찰서는 13일 오전 10시 30분쯤 고흥군 고흥군청 앞에 주차된 렌터카 차량 안에서 지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A(61)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자신에게서 1억원을 빌려간 B(69)씨가 계속 돈을 갚지 않자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미리 등산용 칼을 준비한 뒤 B씨를 불러 차량에 태웠고, 말다툼 끝에 B씨의 가슴을 수차례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범행 직후 112로 전화를 걸어 자수한 뒤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미리 칼을 소지한 점으로 보아 계획범행인 것으로 보고 있다"며 "곧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