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톈안먼 탱크맨' 포착한 美사진기자 찰리 콜 별세

  • 연합뉴스
입력 2019.09.13 10:47

1989년 탱크 맞선 중국시민 사진 촬영…세계보도사진상 수상

1989년 중국의 6·4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때 맨몸으로 진압군의 탱크에 맞선 '탱크맨'(Tank Man)의 모습을 카메라 앵글에 담은 사진기자 중 한 명인 찰리 콜이 별세했다. 향년 64세. /연합뉴스
1989년 중국의 6·4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때 맨몸으로 진압군의 탱크에 맞선 '탱크맨'(Tank Man)의 모습을 카메라 앵글에 담은 사진기자 중 한 명인 찰리 콜이 별세했다. 향년 64세. /연합뉴스
1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인인 찰리 콜은 오랫동안 거주해오던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지난주 숨을 거뒀다.

찰리 콜은 1989년 톈안먼 광장이 멀리 내려다보이는 베이징호텔의 발코니에서 흰 셔츠에 검은 바지 차림의 시민이 홀로 돌진하는 탱크 앞을 가로막는 사진을 찍었다.
찰리 콜과 제프 와이드너 등 당시 4명의 기자가 같은 장소에서 비슷한 앵글로 이 시민의 모습을 촬영했다.

세계 언론은 지금도 누구인지 알 수 없는 사진 속 시민에게 '탱크맨'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탱크맨은 지금도 국가폭력에 대한 저항을 이야기하는 상징적인 단어로 쓰인다.
이 사진은 톈안먼 민주화 시위의 상징물이 됐다. 1989년 세계보도사진상은 찰리 콜에게 돌아갔다.

찰리 콜은 생전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그(사진 속 시민)의 행동은 모든 곳에 있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새겨졌다"며 "나는 사진기자 중의 한 명이었을 뿐이고, 그 자리에 있었다는 사실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찰리 콜은 '탱크맨' 사진을 촬영하고 나서 중국 공안이 호텔 방에 들이닥칠 것을 우려해 곧바로 사진을 비닐봉지에 담아 화장실 변기 물탱크 속에 숨겼다.
  
그의 예감대로 중국 공안이 호텔 방에 들어와 그의 카메라 필름들을 훼손했지만 숨겨둔 필름은 도쿄의 AP통신 지국으로 보내져 현상되고 나서 데드라인 안에 시사지 뉴스위크에까지 전송돼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찰리 콜은 격동의 아시아 민주주의 현장을 쫓아다녔다.

'탱크맨' 사진을 찍기 전에는 한국에서 3년간 머무르면서 1987년 6월 항쟁 등 한국의 민주화 운동 시기를 현장에서 기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