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명 사상 광주 아파트 화재, 전동킥보드 충전 중 발화 추정

입력 2019.09.12 14:24 | 수정 2019.09.12 14:26

광주광역시의 한 아파트에서 난 불로 50대 부부가 숨지고 가족 등 4명이 부상을 입은 사고 원인이 당시 충전 중이었던 전동킥보드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감식결과가 나왔다.

12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0분쯤 광산구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 사건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소방 당국이 합동 감식을 벌인 결과, 거실에 놓여 있었던 전동킥보드에서 처음 불이 시작됐을 확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오전 4시 20분쯤 광주 광산구 송정동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지고 자녀·이웃 등 4명이 부상을 입었다. /광주 광산소방서 제공
12일 오전 4시 20분쯤 광주 광산구 송정동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50대 부부가 숨지고 자녀·이웃 등 4명이 부상을 입었다. /광주 광산소방서 제공
경찰은 현관과 개방형 구조로 연결된 거실에 놓인 전동킥보드 주변 벽지와 바닥이 집중적으로 타고 그을린 점을 발견, 이같이 추정했다고 밝혔다. 또 킥보드 내장 배터리와 전선 플러그 등 주변 상황을 토대로 볼 때, 화재 당시 전동킥보드는 충전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소방 당국은 발화 장소와 출입문이 가까웠던 탓에 집 안에 있던 사람들이 대피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을 것으로 봤다.

경찰은 사망한 집주인 A(54)씨는 자녀 2명과 아들 친구 등과 함께 주방 다용도실 창문을 통해 대피를 하려다 5층 집에서 추락해서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또 다른 사망자인 A씨의 아내(51)는 현관문으로 나가려다 연기에 질식해 숨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12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화염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이 불로 50대 부부가 숨지고 자녀와 주민 등이 부상을 입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나 화염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이 불로 50대 부부가 숨지고 자녀와 주민 등이 부상을 입었다. /연합뉴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현장에서 수거한 킥보드 잔해 등에 대한 정밀 감식으로,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오는 15일에는 A씨 부부의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도 밝힐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