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추석이 이렇게 흉흉했던 적 없었다...위선적 文정권 막아내야"

입력 2019.09.12 10:45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앞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1인 시위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앞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1인 시위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2일 "추석이 이렇게 흉흉했던 적이 없었다"라고 했다.

황 대표는 추석연휴가 시작되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런 저런 이유로 고향에 가지 못하는 모든 분들께 위로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이 같이 적었다. 황 대표는 "자유 민주주의가 흔들리고 있다.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는 위선적이고 불의한 문재인 정권을 막아내야 한다"며 "이제 우리 모두가 함께하는 ‘국민연대’의 힘으로 맞서 싸워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몸으로 투쟁하고 전략으로 투쟁하고 정책으로 투쟁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야만, 그리고 광기를 반드시 물리치고 승리할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또 "땀흘려 노력한 만큼 결실을 맺을 수 있는 공정한 나라, 법 앞에 모두가 평등하고 상식이 통하는 정의로운 나라, 우리 모두가 자유롭고 정정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자유민주주의 나라가 분명 우리 눈앞에 펼쳐질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추석 연휴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비판을 이어간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관악소방서를 방문해 명절 근무 중인 소방관들을 만나고 서울역 광장에서 '조국 임명 철회 1인 시위'를 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