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귀성길 정체 해소…서울→부산 4시간 30분

입력 2019.09.12 08:16 | 수정 2019.09.12 19:30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귀성길 고속도로 정체가 저녁시간대로 접어들면서 해소됐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후 8시 기준 고속도로 예상 소요 시간. /한국도로공사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후 8시 기준 고속도로 예상 소요 시간.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서울요금소를 출발한 차량들의 예상 소요시간은 △부산 4시간 30분 △대구 3시간 40분 △광주광역시 3시간 40분 △대전 1시간 30분 △강릉 2시간 40분 △목포 4시간 30분 △남양주~양양 1시간 50분 등이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나들목~반포나들목 2.68㎞ 구간, 천안분기점~옥산나들목 24.84㎞ 구간, 신탄진나들목~금강나들목 26㎞ 구간과 서울 방향 서초나들목~반포나들목 4.27㎞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서행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 방향 발안나들목~서평택나들목 26.99㎞ 구간, 동서천분기점~군산나들목 6.22㎞ 구간, 부안나들목~선운산나들목 26.05㎞ 구간에서 ‘거북이 운행’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오후 9시 이후에는 귀성길 정체가 완만한 해소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517만대로 추산된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9만대가 나가고,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8만대가 들어올 것으로 예상된다.

고속도로 통행료는 이날부터 오는 14일 토요일 자정까지 면제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