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 청년들 만나 '공정·정의·희망 사다리' 든 조국

입력 2019.09.12 03:00

민중당 출신 대표 둔 단체와 1시간 비공개 대담 후 점심식사
자녀문제 등 질문 전혀 없어… 참석자 "장관이 불편해할까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민중당 출신이 대표로 있는 청년 단체 회원 등과 비공개로 대담한 뒤 함께 점심을 먹었다. '원활한 경제적 계층 이동'을 상징하는 모형 사다리를 들고 기념사진도 찍었다. 조 장관의 거듭된 서울대 복직과 휴직에 대해 제자들이 "수업권 침해"라는 비판을 쏟아낸 날이었다.

법무부는 11일 "조 장관이 정부과천청사에서 청년 시민 단체 '청년전태일' 회원 등과 1시간 동안 비공개 대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행사는 시종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대담을 앞두고 법무부 청사 앞에서 플래카드를 펼쳤는데 '조국 법무부 장관님! 청년들이 딛고 올라갈 공정한 사다리를 함께 만들어주십시오!'라고 적혀 있었다. 청사에 들어가서는 '공정·희망·정의'를 상징한다는 사다리 모형 3개를 조 장관에게 전달했다.

조국(가운데) 법무부 장관이 11일 경기 과천시 정부 과천청사에서 시민단체 ‘청년전태일’ 회원 등 20·30대 11명과 대담을 한 후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조국(가운데) 법무부 장관이 11일 경기 과천시 정부 과천청사에서 시민단체 ‘청년전태일’ 회원 등 20·30대 11명과 대담을 한 후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법무부

이 단체는 지난달 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과 우리의 출발선이 같은지 묻고 싶다"며 조 후보자(당시)를 상대로 면담을 요청해 주목받았다. 하지만 정작 이날 대담에서는 장관 자녀에 대한 질문은 전혀 하지 않았다. 참석자 서모씨는 그 이유로 "그런 걸 물어보면 (조 장관이) 불편해할 것 같아서"라고 했다. 조 장관은 대담 시작 때 '와 줘서 감사하다'는 취지의 짧은 인사말을 한 것 외에는 주로 듣기만 했다고 법무부가 전했다.

청년전태일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때 민중당 소속으로 서울시의원 선거에 출마했던 김종민(33)씨가 대표를 맡은 단체다. 민중당은 2014년 통합진보당 인사들이 주축이 돼 만든 정당이다. 김씨는 이달 2일엔 페이스북에 "이석기 의원을 석방해야 한다"고 올리기도 했다.

대담 후 참석자들과 식사 장소로 이동하던 조 장관은 서울대 휴직에 관한 질문에 "오늘 행사 가지고만 얘기하시죠. 다른 얘기는 좀…"이라고 말했다. '후보자일 때는 면담을 거절하고, 임명된 뒤에는 수락한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는 "(그때는) 물리적 시간이 불가능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檢, 정경심 변호인 불러 조국 민정수석실 감찰 무마 의혹 조사 홍다영 기자
"유재수 자녀, 미국 유학비 출처도 의혹" 원선우 기자
"檢 인사권 쥔 법무부 장관 될 사람…" 피고발인 조국, 제대로 수사받을까 오경묵 기자
"유재수 비리, 조국 수석에 보고 후 감찰 중단" 김태우와 똑같은 靑특감반원 증언 또 나왔다 백윤미 기자
"조국은 펀드 모른다고 말할것" 또 청문회前 입맞추기 녹취록 조백건 기자
서울대생, 강의 않고 월급 챙긴 조국에 "학교에 도둑 많다" 최원국 기자
한국당, 추석인사 대신 정부 규탄 릴레이 집회 이슬비 기자
검찰총장 후보 거론됐던 법무차관과 대통령의 科후배 검찰국장 김정환 기자
車부품업체 '익성'이 뭐기에… 조범동 "이름 나가면 다 죽는다" 안중현 기자
필리핀 도피 조범동, 베트남으로 옮겨갔나… 해외도피 장기화? 김은정 기자
조국 석사논문 표절의혹… 서울대, 재검증 논의 최원국 기자
논문감시 사이트에 등장한 조국 "딸이 1저자 등재됐던 논문 철회"
검찰의 '조국 아내 수사' 비판한 검사 김정환 기자
"조국 자택 PC 하드드라이브도 바꿨다" 양은경 기자
'소신발언' 금태섭 "진보진영, 조국 반대자 윽박… 그래서 할 말 했다" 최연진 기자
검찰, 조국 민정수석때 유재수 감찰 중단시킨 의혹 본격수사 윤주헌 기자
'주범' 5촌 조카 신병확보에 '조국 수사' 명운 걸렸다 정준영 기자
與·조국, 추석 이후 사법개혁 당정회의… 검찰 수사 견제 김명지 기자
정경심, 자산관리인에 "윤석열 검찰이 우릴 배신했다" 말해… KBS 보도 이재원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