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후보 거론됐던 법무차관과 文대통령의 대학교 科후배 검찰국장

조선일보
입력 2019.09.12 03:00

[조국 파문] '尹총장 뺀 조국 수사팀' 제안한 두 사람
金, 文정부 장관급에 수차례 거론… 李, 文민정수석 시절 함께 일해

김오수 법무차관, 이성윤 검찰국장
김오수 법무차관, 이성윤 검찰국장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一家)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꾸리자고 대검 간부들에게 제안한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은 현 정권과 인연이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차관은 전남 영광 출신으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동향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등을 지냈다. 그는 지난해 6월 법무부 차관이 된 뒤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논의했다. 당시 민정수석이 조 장관이다. 검찰 고위 간부 대부분은 검찰의 수사지휘권을 없애고 경찰에 수사 종결권을 부여하는 수사권 조정안에 반발했지만, 김 차관은 찬성 입장에 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현 정부의 장·차관급 인사 때 하마평에 여러 번 올랐다. 지난해 4월 금융감독원장 후보로 거론됐고, 지난 6월엔 후임 총장 후보군 4명에 들기도 했다.

이 검찰국장은 전북 고창 출신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후배다. 윤 총장과는 사법연수원 동기이다. 그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2006년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장을 지냈다. 당시 상관인 민정수석이 지금의 문재인 대통령이다. 광주지검 목포지청장으로 근무하던 2014년엔 세월호 사고가 나자 검경 합동수사본부장을 맡기도 했다.

그는 2017년 7월 현 정부의 첫 검사장 인사 때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형사부장에 임명됐다. 이후 전국 특별수사 사건을 지휘하는 대검 반부패부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지난 7월엔 검찰 인사·예산을 총괄하는 법무부 검찰국장이 됐다. 다 핵심 요직들이다. 이 때문에 검찰 주변에선 "현 정권에서 잘나가는 두 사람이 조 장관 의중을 파악하고 대검 고위 간부들에게 윤 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자고 말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檢, 정경심 변호인 불러 조국 민정수석실 감찰 무마 의혹 조사 홍다영 기자
"유재수 자녀, 미국 유학비 출처도 의혹" 원선우 기자
"檢 인사권 쥔 법무부 장관 될 사람…" 피고발인 조국, 제대로 수사받을까 오경묵 기자
"조국은 펀드 모른다고 말할것" 또 청문회前 입맞추기 녹취록 조백건 기자
서울대생, 강의 않고 월급 챙긴 조국에 "학교에 도둑 많다" 최원국 기자
한국당, 추석인사 대신 정부 규탄 릴레이 집회 이슬비 기자
車부품업체 '익성'이 뭐기에… 조범동 "이름 나가면 다 죽는다" 안중현 기자
필리핀 도피 조범동, 베트남으로 옮겨갔나… 해외도피 장기화? 김은정 기자
조국 석사논문 표절의혹… 서울대, 재검증 논의 최원국 기자
좌파 청년들 만나 '공정·정의·희망 사다리' 든 조국 조유미 기자
논문감시 사이트에 등장한 조국 "딸이 1저자 등재됐던 논문 철회"
검찰의 '조국 아내 수사' 비판한 검사 김정환 기자
"조국 자택 PC 하드드라이브도 바꿨다" 양은경 기자
'소신발언' 금태섭 "진보진영, 조국 반대자 윽박… 그래서 할 말 했다" 최연진 기자
검찰, 조국 민정수석때 유재수 감찰 중단시킨 의혹 본격수사 윤주헌 기자
'주범' 5촌 조카 신병확보에 '조국 수사' 명운 걸렸다 정준영 기자
與·조국, 추석 이후 사법개혁 당정회의… 검찰 수사 견제 김명지 기자
정경심, 자산관리인에 "윤석열 검찰이 우릴 배신했다" 말해… KBS 보도 이재원 기자
"유재수 비리, 조국에 보고 후 감찰 중단"… 靑특감반원 증언 또 나왔다 백윤미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